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ONE SHOT] 병사 87% “월급 부족해”…내년 월급 오르면 ‘애국페이’ 사라질까?

 
디자인=김현서 디자이너
육·해·공·해병대 병사 1924명에게 병사 월급에 관해 물으니 /
한 달 평균 생활비 21만원가량 쓰고, 87%가 월급 부족하다고 답해 /
병사 10명 중 7명은 매달 집에서 11만원가량 송금받는다고 답하기도 해 /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인 병사 월급 인상 방안이 내년부터 반영돼 /
병장 기준 21만원에서 40만원으로 2배가량 올라 병사 생활 개선 기대돼 /
정부는 단계적으로 2020년까지 최저임금의 50% 선까지 인상하겠다고 밝혀 /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관련기사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