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이 아직 포항에 가지 않은 속사정은

문재인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5일 포항 지진이 발생한 지 5일이 흘렀으나 아직 현장을 찾지 않았다. 그 이유에는 수험생을 배려한 그의 마음 씀씀이가 반영된 것으로 전해진다. 문 대통령은 오는 23일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이후 현장을 방문해 피해자를 위로하고 관계자들을 독려할 것으로 보인다.
 
19일 뉴시스에 따르면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은 최대한 빠르게 지진 현장을 방문하고 싶어했지만 수능 이후 적절한 시점에 가게 될 것 같다"면서 "현재로써 수능이 안전하고 공정하게 치러지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직접 수능 일주일 연기를 제안해 결정했던 것만큼 안정적인 수능 운영을 최우선으로 삼았을 것이라는 추측이 우세한 이유다.
 
또 대통령이 재난 발생 즉시 현장에 가면 대통령에게 관심이 쏠려 복구 집중도가 분산될 수 있다는 내부 논의도 있던 것으로도 알려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포항 지진이 발생하자 15~18일 사이 지진 피해 현장을 내려가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현지 초동 대처가 한창이고 수능 연기 후속 조치 때문에 미룬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역대 대통령들이 국가적 재난 발생 시 최대한 빨리 현장을 방문해 상황을 점검한 전례에 따라 문 대통령의 포항 방문도 조만간 이뤄질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오는 23일 수능 날 샤브카트미르지요예프 우즈베키스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까지 소화하고 포항을 찾을 것으로 보인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