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빠진 머리도 자라고 남성호르몬 부작용도 없는 탈모치료제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내 연구진이 모발 생성을 억제하는 단백질을 발굴하고 이를 막는 재생성 발모제를 개발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강열 연세대학교 교수와 이성훈 박사 등 연구팀이 모발 생성을 억제하는 단백질을 발굴했다고 20일 밝혔다. 머리카락 성장속도를 조절하는 기존 탈모치료제는 이미 빠진 머리카락을 다시 자라게 할 수는 없다. 게다가 남성호르몬 억제 부작용까지 있다.  
 
 연구팀은 CXXC5(CXXC-type zinc finger protein 5) 단백질이 디셰벌드 단백질에 결합해 윈트신호전달계의 활성을 저해하고, 이는 모발 형성을 저해한다는 것을 생쥐모델 실험을 통해 밝혀냈다. 또 CXXC5(CXXC-type zinc finger protein 5)와 디셰벌드(Dishevelled) 단백질 결합을 방해하는 물질(PTD-DBM)을 개발했으며, 이 물질을 윈트 활성화제와 함께 인간세포나 생쥐에게 처리할 때 성체줄기세포 활성화와 함께 새로운 모낭이 재생되는 ‘재생성 발모효과’를 나타냈다.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 연구 성과는 과기정통부 기초연구지원사업(집단연구)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피부과학 분야 국제학술지 저널 오브 인베스티게이티브 더마톨로지(Journal of Investigative Dermatology) 지난 10월 20일 게재됐다.  
 
 최강열 교수는 “이 연구는 모발 형성 조절에 관련된 단백질을 발굴하고, 이를 제어해 모발 재생을 촉진하는 신물질을 개발한 것”이라며 “개발된 물질은 혁신신약(first-in-class) 약물로써 대머리 치료는 물론 피부조직 손상까지 재생시키는 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