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양궁 금메달리스트 기보배, 8살 연상 신문사 직원과 결혼

28일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모두의 올림픽'행사에 참석한 기보배(오른쪽) 선수가 행사 참가 학생들에게 활 쏘는 법을 알려주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모두의 올림픽'행사에 참석한 기보배(오른쪽) 선수가 행사 참가 학생들에게 활 쏘는 법을 알려주고 있다. [연합뉴스]

양궁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기보배(29·광주시청) 선수가 결혼했다.

 
 기보배 선수는 지난 18일 서울 장충동의 한 호텔에서 국내 신문사 직원과 결혼했다. 남편은 8살 연상으로 알려졌다.
 
 기 선수는 지난달 중순 멕시코시티 세계선수권대회 최종 엔트리 3인에서는 제외됐다. 기 선수는 세계선수권대회 대신 오는 26일 방글라데시에서 열리는 아시아선수 대회에 출전한다.
 
 결혼식 직후 기 선수는 충북 진천선수촌에 입촌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혼여행은 아시아선수권 대회 이후로 미뤘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