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쇼핑몰 후원 모금’ 한서희 “즉흥적 행동 죄송…다 돌려줬다”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사진 한서희 인스타그램]

 
빅뱅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가수 연습생 한서희가 페미니즘 굿즈 쇼핑몰 후원에 대한 모금을 진행했다가 뒤늦게 환불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자칭 페미니스트로서 트랜스젠더에 대한 생각을 밝혀 논란에 휩싸였던 한서희는 최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회사와의 갈등을 털어놓았고, 이에 한서희에게 신규 브랜드 사업을 제안하는 댓글이 몇몇 올라왔다.  
 
한서희는 “초반에 페미니즘 관련 문구가 들어간 의류를 만들고 이후에는 직접 옷을 디자인해서 팔고 싶다”며 “브랜드를 만들려면 최소 몇억이 필요한데 부모님에게 용돈 받는 입장에서 그만한 돈이 없다”고 답했다. 이후 한서희는 SNS에서 쇼핑몰 비용에 대한 모금을 시작했다. 그는 자신의 계좌번호가 담긴 사진을 공개하며 “몇 달 전부터 신규 브랜드 사업을 고심해 왔다”며 “어느 정도 후원액이 모이면 신규 브랜드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니 도움 주시면 감사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집행유예 기간에 모금행위가 법적으로 제한된 터라 후원모금은 금세 중단됐다. 한서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된 후 지난 9월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 120시간의 약물치료 강의, 87만원의 추징금을 선고받았다. 기부금품법 제4조 3항은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그 유예 기간에 있는 자의 경우 기부 금품의 모집등록을 금지하고 있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안 한서희는 후원받은 비용 100여만원 대부분을 돌려줬다고 밝혔다. 그는 “4만원을 입금한 한 분 빼고는 후원 금액을 다 돌려줬다”며 “성급하게 일을 진행했는데 불편함을 느꼈다면 죄송하다. 다시는 모금 같은 거 절대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서도 “페미니즘 굿즈 브랜드 런칭을 위해 모금한다고 계좌를 열었었다. 제가 생각이 짧았었고 또 즉흥적이게 행동을 한 것 같다”며 “20분 만에 정정글을 올리고 사과를 드리고 모금해주신 분들에게 모금금액을 다시 돌려드렸다. 20분 만에 모인 모금금액은 109만 원 정도였다. 제가 후원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고 또 후원 계좌를 신중하게 생각하지 못하고 여러분께불편함을 끼쳤던 것 같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