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진이 경고? 하늘 팔아 이익 챙기나” 한 목사의 일침

'높은 뜻 연합선교회'의 김동호 목사. [중앙포토]

'높은 뜻 연합선교회'의 김동호 목사. [중앙포토]

높은뜻 연합선교회 김동호 목사가 포항 지진을 두고 종교계와 정치계에서 ‘지진은 하늘의 뜻’이라고 한 발언에 일침을 가했다.  

 
김 목사는 2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어떻게 지진 난 것 가지고 정부 탓하고 과세 탓하나. 말이 되는 소리를 해야죠”라며 “하늘 팔아서 자기 이익 챙기는 사람”이라고 말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은 “포항 지진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하늘의 준엄한 경고, 그리고 천심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후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천벌 받는다는 발언 내용은 결단코 없었다. 포항주민의 민심을 자극하고 왜곡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김 목사는 “잘못됐다고 그러면 빨리 끝날 것을 그렇게 말을 돌린다고 뭐 수습이 되겠나”라며 “최고위원이라는 표현도 웃기지만 최저위원이라 그러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이어 “말실수할 수도 있다. 그러면 ‘잘못했습니다’하고 빨리 수습을 해야한다”며 “준엄한 경고로 지진이 났는데 그건 천벌은 아니다? 말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김 목사는 또 한 지역교회의 목사가 부흥회 중 ‘종교계에 과세를 묻는다고 하니까 포항에서 지진이 났다. 어떻게 하나님의 교회에다 세금을 내라고 하나?’라는 발언에 대해서도 “창피하다”고 밝혔다.  
 
그는 “교회에다 세금을 내라고 하는 게 아니라 교회에서 생활비를 받는 목사들에게 세금을 내라는 것”이라며 “교회에 세금 내라는 것과 목회자들에게 세금 내라는 것은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 목사는 종교인 과세를 찬성하는 이유에 대해 “조금 닭살 돋을 거라고는 생각하지만 나는 우리나라를 사랑한다”며 “애국자들이 나라를 위해 목숨도 걸었는데 (종교인들은) 세금도 안 내고 국민의 권리는 다 누린다. 그건 말이 안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의무를 다하지 않으려면 권리 주장도 하지 말고, 투표도 하지 말아야 한다며 종교인 과세를 반대하는 이들의 잣대가 이중적이라고 비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