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준표 "법무부장관 검찰총장도 특활비 수사 받아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3박 4일의 베트남 방문을 위해 2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3박 4일의 베트남 방문을 위해 20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검찰의 특수활동비(특활비)가 매년 법무부에 건네졌다는 의혹과 관련해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도 수사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홍 대표는 이날 베트남 방문을 위한 출국에 앞서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 특활비와 전혀 다를 바가 없다"며 "똑같이 (법무) 장관과 (검찰) 총장도 같은 선상에서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당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에서 (다루기) 시작할 것"이라고 했다.
 
홍 대표는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국정원 특활비 청와대 상납사건을 처벌하려면 검찰로부터 매년 100억여 원의 특활비를 상납받았다는 법무부도 같이 처벌하는 것이 형평에 맞는 것이 아닌가"라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홍 대표의 베트남 방문은 3박 4일 일정이다. 베트남 호찌민을 찾아 현지에 진출한 우리 기업의 국내 복귀 방안을 모색한다. 21일에는 베트남에 진출한 삼성전자 및 한국기업, 한인상공인연합회를 찾는다. 
 
이와 관련 홍 대표는 "우리나라 기업들이 해외 탈출 러시를 하고 있는데, 이 정부의 반(反)기업정책, 좌파 사회주의 경제정책 때문"이라며 "베트남 현지에 나간 기업의 애로사항을 듣고 앞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 파악해 대책을 세우기 위해 나간다"고 말했다. 또 "삼성전자 구미공장이 베트남에 가서 만든 일자리가 10만 개고, 협력업체 중소기업까지 합치면 20만 개 이상의 일자리가 베트남에 창출되는데 우리나라 일자리는 자꾸 줄고 있다"고도 했다.
 
홍 대표는 또 응웬 티엔 난(Nguyen Thien Nhan) 베트남 공산당 호찌민시 당서기와 응웬 탄 퐁(Nguyen Thanh Phong) 호찌민시 인민위원장(시장) 등 집권당 인사들과 회동한다. 22일에는 호찌민·경주 세계문화엑스포 현장을 방문한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