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류여해, JSA 대대장 미담 논란에 “가짜뉴스?…진실을 알고 싶다”

류여해 '존재감 있는 정부 모습 부탁'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7.8.3   superdoo8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류여해 '존재감 있는 정부 모습 부탁'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이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7.8.3 superdoo82@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자유한국당 류여해 최고위원이 JSA 대대장의 미담이 과장됐다는 보도가 일자, ‘이것이 사실이라면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하며 자신의 지진 발언 비판에 대항했다.

 
류 최고위원은 20일 자신의 SNS에 “거짓말? 가짜뉴스? 감동적 미담이 아니라? 포복한 대대장 미담사례는? 제발 조작하지 말자. 책임은 누가 질 것인가. 진실을 알고 싶다. 궁금한 점이 많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반드시 책임져야 한다”라는 글과 함께 기사를 첨부해 공개했다.
 
류 최고위원이 링크한 기사에는 공동경비구역(JSA)을 통해 귀순한 북한 병사를 구조하기 위해 경비 대대장이 몸소 나선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JSA 대대장 미담’이 과장됐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YTN 보도에 따르면 사건 당시 촬영된 열감시장비(TOD) 영상에 권모 중령의 모습은 없었다는 증언이 군 내부에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귀순 병사를 구조하기 위해 낮은 포복으로 접근한 이들은 권 중령이 아니라 중사 2명뿐이었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군은 JSA 경비 대대장이 직접 포복을 한 것은 아니지만, 현장에 함께 나가 엄호를 한 것은 맞다는 입장을 내놨다.  
 
한편 류 최고위원은 최근 “포항 지진은 문재인 정부에 준 하늘의 경고”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가 뭇매를 맞고 있다. 이와 관련 류 최고위원은 ‘가짜뉴스’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그가 발언한 영상이 공개돼 있어 비난의 여론만 더욱 키우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