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주변에 기업·대학 밀집해 임대 수요 많아

안양 센트럴 헤센 조감도

안양 센트럴 헤센 조감도

업무·교통시설 개발이 한창인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에 역세권 복합 주거단지가 들어선다. 신한종합건설이 다음 달 안양동 옛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부지에서 분양하는 ‘안양 센트럴 헤센’(조감도)이다. 지하 4층~지상 최고 25층 3개 동 규모로, 아파트 59㎡(이하 전용면적) 188가구와 주거용 오피스텔(아파텔) 27~47㎡ 437실 등 총 625가구(실)로 구성된다. 지하 1층~지상 1층엔 상업시설 58개 점포가 들어선다.
 
이 단지는 공공시설 등을 한곳에 모은 행정업무복합타운(예정)과 마주 보고 있다. 수도권 지하철 1호선 안양·명학역이 가깝다. 이를 이용하면 4호선 환승역인 금정역을 5분대, 2호선 환승역인 신도림역을 20분대에 갈 수 있다. 지난 9월 개통된 안양~성남고속도로와 서울외곽순환도로를 이용하기도 편하다. 주변 생활여건도 괜찮다. 안양역 주변 상권인 안양 1번가가 가깝고 수리산·안양천·병목안시민공원 등이 인접해 주거환경도 쾌적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양초·근명중·신성중 등 각급 학교와 평촌 학원가도 가깝다.
 
인근에 개발사업이 활발하다. 안양 냉천지구(2300여 가구)와 소곡지구(1400여 가구), 상록지구(1400여 가구) 등 재건축·재개발 사업이 진행 중이고, 월곶~판교 복선전철 건설사업도 예정돼 있다. 월곶~판교 복선전철은 시흥시 월곶에서부터 광명, 안양, 과천을 거쳐 성남(판교)을 잇는 사업이다. 2019년 착공해 2024년 개통 예정이다.
 
직장인과 학생의 임대수요도 많을 것으로 보인다. 단지 반경 1㎞ 내에 IT기업 등이 밀집한 안양 IT 밸리가 있고, 안양대·성결대 등 대학 4곳이 가까이 있다. 분양대행사인 SNB 곽승신 이사는 “주변에 기업·대학이 밀집해 있고 유동인구가 많아 오피스텔은 물론 상가 임차인을 구하기 수월할 것”이라고 말했다.
 
입주민을 대상으로 ‘호텔식 조식 서비스’가 제공되는 것도 특징이다. 안양시 내 주거시설 중 조식 서비스를 도입한 건 이 단지가 처음이다. 바쁜 생활로 식사를 제때 챙기지 못하는 1~2인 가구 등을 위한 것이다.
 
분양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입주는 2020년 9월 예정이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