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양시, 기간제 근로자 306명 정규직 전환

고양시에 근무하는 기간제 근로자 306명이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19일 고양시에 따르면 지난 16일 정규직 전환심의위원회를 열고 정규직 전환 대상자 306명을 최종 확정했다.



이번 전환대상은 보건소, 도서관,사회복지 분야 등 시 소속 전체 356명의 기간제 근로자 중 전환 예외(일시, 간헐적 업무 등)에 해당하는 50명을 제외한 상시, 지속적 업무 기준 306명 전체다.



특히 시는 정부 직접일자리사업, 초단시간근로자 등 전환 여부에 대해 논란이 있었던 185명을 모두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시 전환심의위원회는 사업의 불확실성과 아르바이트 개념의 업무 등에 대한 상당한 논란이 있었지만 정부의 정규직 전환취지에 맞춰 모두 전환대상으로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시는 이번 정규직 전환 결정을 계기로 시간제 무기계약직(정규직) 근로자가 처음으로 근로하게 돼 보다 다양한 일자리 유형을 도입하게 됐고 이 중 초단시간(주 15시간 미만) 근로자는 부서 여건을 고려해 근로시간 조정, 보험, 복지혜택 등 전환 이후 후속조치도 추진한다.



시는 이번에 전환대상으로 결정된 306명을 대상으로 공정하고 객관적인 평가가 이뤄지도록 부서별 평가 심의위원회를 구성, 근무희망 신청서 접수와 면접평가를 거쳐 내년 1월 1일부터 실무부서에 배치할 계획이다.



표명구기자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위 기사는 중부일보 제휴기사로 법적인 책임과 권한은 중부일보에 있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