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항 수험생 6000명 수능 어디서…교육부 20일 발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8일 경북 포항교육지원청에서 교육부, 경북교육청, 행정안전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 기상청등 관계 기관 및 전문가들과 대책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교육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8일 경북 포항교육지원청에서 교육부, 경북교육청, 행정안전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 기상청등 관계 기관 및 전문가들과 대책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 교육부]

지진 피해를 입은 포항 지역 수험생 6000여명이 어디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치를지 20일 결정된다. 교육부는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19일 대책 회의를 열고 수능 연기에 따른 후속 대책을 논의했다. 논의 결과는 20일 국무총리 주재 관계장관회의를 거쳐 발표된다.
 

14개 시험장 중 5곳 추가 피해 우려
포항 내 다른 지역으로 이전 검토
포항 수험생 80% 이상 '포항서 시험' 희망

앞서 김 부총리는 16일과 18일에 포항 지역을 찾아가 행정안전부·기상청·경북교육청·국립재난안전연구원 등 관련기관 및 전문가들과 함께 시험장이 사용 가능한지 검토했다. 포항 시험지구의 시험장은 인근 울진·영덕 지역을 포함해 14개 학교로, 이 중 9곳은 피해가 가볍지만 5곳은 여진이 발생하면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포항 지진피해 수능고사장

포항 지진피해 수능고사장

 
교육부는 시험장을 피해가 적은 포항 남구 등으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대구나 경북 인근 도시 등으로 수험생을 이동시키는 방안도 검토됐으나, 수험생 운송 수단과 숙박 등의 대책이 마땅치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북교육청이 수험생 긴급 설문조사한 결과에서는 포항 내에서 시험을 치르고 싶다는 의견이 80% 이상이었다.
 
관련기사
한편 교육부는 이날 회의에서 포항 지역 학교들의 휴업을 언제까지 계속할지, 휴업으로 인한 학업 공백을 어떻게 메울 것인지 등도 함께 논의해 20일에 발표할 예정이다.
 
김 부총리는 "수능 시험장을 마련함에 있어 다양한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수험생 안전이며 이를 최우선에 두고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윤서 기자 nam.yoonseo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