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리적 압박 받고 있다…” 서해순씨, 경찰에 신변보호 요청

고(故) 김광석씨의 아내 서해순씨. 최승식 기자

고(故) 김광석씨의 아내 서해순씨. 최승식 기자

 
고(故) 김광석씨의 아내 서해순씨가 지나친 취재로 인해 심리적 압박을 받고 있다며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했다. 이에 경찰은 서 씨를 대상자에 포함하고, 본격적인 신변보호에 나섰다.
 
18일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이날 서 씨가 경찰에 신변보호를 요청해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서 씨는 최근 경찰 수사를 통해 서연양의 유기치사 및 사기 혐의가 무혐의 결론 났음에도 일부 기자들의 취재가 계속되고 있다며 이에 심리적 압박을 받고 있다고 신변보호 요청 사유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서 씨의 요청에 따라 신변보호 대상자로 등록하고, 주거지 주변 순찰을 강화했다. 서 씨에 대한 신변보호는 두 달간 지속한다. 연장 요청이 있으면 기간이 더 늘어날 수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