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테니스 스타' 비너스 윌리엄스 집에 도둑…4억3000만원 어치 도난

비너스 윌리엄스. [중앙포토]

비너스 윌리엄스. [중앙포토]

'테니스 스타' 비너스 윌리엄스 집에 도둑이 들어 40만 달러(4억3000여만원) 상당을 도난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 팜 비치 가든스에 있는 윌리엄스의 집에 지난 9월 도둑이 들었다.  
 
당시 윌리엄스는 뉴욕 퀸스의 플러싱 메도스 코로나 파크에서 열린 US오픈에 참가 중이었다.
 
팜 비치 가든스 경찰 당국은 구체적인 도난 품목은 공개하지 않았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