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가슴에 대못 박는 ‘위안부 재창설’ 청와대 청원

근래 뜨거운 여론의 장이 되고 있는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는 한때 ‘위안부 재창설’을 요구하는 청원이 등장해 비난을 샀다.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군대 위안부 재창설’이란 청원이 게재됐다가 다음 날 오전 돌연 삭제됐다.  
 
 
청원 게시판엔 이 청원인을 처벌해 달라는 청원들이 쇄도했다. “현 생존해계신 위안부 할머님들을 모독하는 행위라고밖에는 생각이 안든다”며 청원자의 처벌을 촉구하는 한 청원은 벌써 5만6000명의 참여가 이뤄졌다.
 
부적절한 청원들이 무분별하게 올라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서 실명제로 운영하자는 청원도 등장했다. 이 청원자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사적인 이익과 고인 모욕 및 위안부 모욕을 일삼으며 청원의 의미를 퇴색시키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실명제 도입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청원은 페이스북·트위터·네이버·카카오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으로 로그인해야 참여할 수 있지만, 청원 게시판에는 익명으로 표시된다. 
 
 
또 포털사이트 내 댓글 차단 기능처럼 “부적절한 청원을 신고하는 기능을 만들어달라”는 청원도 있다. 자신을 중학생이라 소개한 청원인은 “위안부는 우리나라의 아픔이자 건드려서는 안 될 것이다. 그런데도 우리 대한민국의 국민이 위안부를 개설하자는 말을 하는 것은 많은 상처를 남길 뿐”이라며 “이렇게 옳지 않거나 비인간적인 일을 청원하는 글에는 신고절차가 생길 수 있도록 청원한다”고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