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러시아 내 北 노동자 3500명, 추방 위기"

중국 기업에 고용된 북한 노동자 자료사진. [연합뉴스]

중국 기업에 고용된 북한 노동자 자료사진. [연합뉴스]

북한이 자국 노동자 3500명이 러시아에 계속 체류할 수 있도록 탄원서를 제출했다고 러시아 인테르팍스 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 9월 11일 북한 노동자 신규 고용 허가 금지, 계약 기간 만료된 기존 고용자에 추가 허가 금지 등이 담긴 대북 제재 결의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인테르팍스통신은 러시아에서 불법으로 일하고 있는 3만~4만 북한 노동자 가운데 대부분은 제재 발효 전부터 일해 왔기 때문에 이번 결의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지난 9월에 고용 계약을 맺은 3500명에게는 제재가 적용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과련해 러-북 의원 친선그룹 회장을 맡고 있는카즈벡타이사예프 의원은 주러 북한 대사관 측이 북한 노동자 문제를 해결해 달라고 요청해 왔다고 전했다.  
 
그는 "북한 대사관 측이 공식적으로 요청했고, 우리는 그걸 받아들여 북한 노동자들이 러시아에서 일하게 해달라는 청원서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