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포항지진’ 발언 논란 휩싸인 류여해 “가짜뉴스 엄중 대응”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연합뉴스]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지난 15일 발생해 인명ㆍ재산피해를 낳은 포항 지진과 관련, 최고위 발언 논란에 대해 “가짜뉴스를 생성하거나 고의로 욕설을 야기하는 댓글들에 엄중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 최고위원은 자유한국당 최고위원회 회의가 열린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 최고위원 발언을 왜곡하여 정치적으로 악용하거나 저를 비난하는 분들이 많다”며 “제가 마치 포항지진을 ‘천벌을 받는다는 것으로 표현’한 것처럼 왜곡하여 그렇지 않아도 지진으로 힘들어하는 포항주민의 민심을 자극하고 왜곡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당 내부에 마치 제가 그런 발언을 하였기 때문에 포항주민이 분노하고 있다며 저에게 해명과 사과를 요구하는 분까지 있다”며 “제가 그런 말을 했다는 것은 가짜뉴스의 전형이고, 그 가짜뉴스에 당내 일부 인사까지 영향을 받는 것을 보면서 참으로 안타깝다”고 말했다.
 
[사진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사진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 페이스북]

 
그는 “오늘 최고위원 발언 내용은 ‘이번 포항지진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하늘의 엄중한 경고 그리고 천심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문 정부는 이를 간과해서 안 될 것’이다”며 “천벌 받는다는 발언 내용은 전혀 결단코 없다. 그리고 그런 일부 의견 내지 지적을 전달했을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포항시민들의 지진으로 인한 아픔과 공포를 누구보다 가슴 아파하고 걱정한다”며 “제 발언을 단순히 오해하는 데 그치지 않고 의도적으로 왜곡하여 악용하려는 잘못된 행태에 대해 단호히 대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