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유한국당, 국정원 특활비 수사에 "표적수사", "대숙청" 비판

 자유한국당은 17일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수사 등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이날 오전 박근혜 정부 때 국가정보원장을 지낸 남재준ㆍ이병기 전 원장이 구속된 데다, 친박계인 최경환 한국당 의원 등으로 수사가 확대되면서다. 또 다른 친박계 인사인 한국당 원유철 의원과 이우현 의원도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 수사망에 올랐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부산을 찾아 “한국당을 적폐정당으로 뒤집어씌우려 한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DJ(김대중 전 대통령) 때 우리를 뒷조사해 36명을 빼간 일이 있다”며 “1998년도 일인 데 그때 수법을 그대로 동원하면서 이번에는 의원 빼가기보다는 자유한국당을 적폐정당으로 뒤집어씌우고 있다”고 말했다.  
 
 정우택 한국당 원내대표는 “검찰발 사정 칼날이 무섭게 휘둘러지고 있다”며 “오적 전임, 전전임 정권에 대해서만 표적 수사를 진행한다면 그 의도가 의심받을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서 정무수석을 지낸 정진석 의원도 “적폐청산? 조반유리(造反有理ㆍ반항과 반란에는 이유가 있다)’의 ‘대숙청’이겠지요”라며 “교도소에 국정원 차려도 되겠습니다”고 비판하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조반유리는 중국 문화대혁명 당시 마오쩌둥(毛澤東)이 홍위병들을 내세워 기존의 사상과 문화, 관습 등을 파괴하도록 하며 내세운 구호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국정원 특수활동비와 관련해 전직 국정원장을 모두 구속시키려 한 검찰은 한국당이 합리적 증거를 가지고 제시한 권노갑ㆍ김홍업ㆍ김옥두 전 의원의 국정원 활동비 수수 의혹에 대해서도 시시비비를 밝혀야 한다”며 “아울러 권양숙 여사에게 청와대 특활비가 흘러들어 갔다는 부분과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이 12억5000만원을 횡령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국정원과 청와대 특수활동비에 대한 국정 조사도 논의하고 있다.  
 
 바른정당 김익환 부대변인은 “소수의 잘못된 관행을 국가 정보기관 전체의 모습인양 호도하여 마치 ‘적폐의 양성소’인 것처럼 각인시키려 한다면 국가와 국민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며 “문재인 정부의 도(度) 넘는 적폐청산이 국민들에게는 정치보복으로 비춰지고 있는 우려도 있다는 점도 유념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