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현미 장관 "포항 이재민에 LH 아파트 160가구 지원"…보증금 면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7일 오후 경북 포항을 방문해 지진 재해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국토교통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7일 오후 경북 포항을 방문해 지진 재해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국토교통부]

정부가 경북 포항 지진으로 임시 거처가 필요한 이재민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대아파트 160가구를 지원하기로 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7일 오후 이재민 대피시설로 마련된 포항 흥해 체육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지진 피해가 심각해 정밀 안전진단이 요구되는 일부 주택 거주자를 위해 임시 거처를 제공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LH가 보유한 포항 일대 국민임대아파트 중 공가(빈집) 상태인 160가구가 우선 공급 대상이다. 북구의 장량 1·5·6단지 71가구(전용면적 46~51㎡)와 남구 대궁하이츠 10가구(전용 43㎡), 보광그린파크 54가구(전용 59㎡), 우성한빛타운 25가구(전용 42~48㎡)다.  
 
거주 기간은 최장 6개월이며, 보증금은 면제된다. 매달 내는 임대료(월세)와 관리비는 이재민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퇴거 때 일괄 정산하는 식이다. LH 관계자는 "추후 포항시 등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의를 통해 임대료를 50% 정도 깎아줄 수 있는지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추가 공급도 마련할 계획이다. 김 장관은 "160가구 외에 임시 거처로 활용할 수 있는 주택을 추가로 확보해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진 피해가 컸던 북구 내 임대아파트 위주로 하되, 다세대·다가구 주택 등도 필요하면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안전성 점검 후 임시 거처로 활용할지 판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택 복구비 지원에 대한 대응책도 마련한다. 김 장관은 "주택 피해를 복구할 수 있도록 주택도시기금을 통해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며 "주택 복구비 지원 요청 시 즉시 지원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협의를 조속히 마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15일 포항 강진 이후 이날 오전 11시 기준 이재민은 1797명으로, 흥해 체육관 등 27개 대피소에 분산돼 있다.  
 
황의영 기자 apex@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