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진 후 심근경색·뇌졸중 증가...만성질환자 약 복용 중단 말아야

지진 발생 거주민 중 만성질환자는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중앙포토]

지진 발생 거주민 중 만성질환자는 합병증이 나타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중앙포토]

지진 발생 후 심근경색이나 뇌졸중 발생이 증가할 수 있어 포항 지역에 거주하는 만성질환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단장 권용진)은 일본‧미국의 재난 사례와 연구 논문을 분석해 지진 경험자를 위한 건강관리 주의사항을 17일 발표했다.  
 
사업단 발표에 따르면 일본에서는 재난 발생 후 심근경색과 뇌졸중 발생률이 뚜렷하게 증가했다.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사건이 발생한 후 반경 50㎞ 내에서 급성심근경색 발생률이 34%, 뇌졸중 발생률이 42% 늘었다. 1995년 한신 아와지 대지진 때도 급성 심근경색 발생률이 57%, 뇌졸중 발생률이 33% 증가했다.  
 진도가 높을수록 심근경색 발생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포토]

진도가 높을수록 심근경색 발생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포토]

지진은 혈압 수치에도 영향을 줬다. 김계형 가정의학과 교수는 “한신 아와지 대지진 당시 반경 50㎞ 이내에 있던 고혈압 환자는 수축기 혈압이 11mmHg, 이완기 혈압이 6mmHg 증가했다는 보고가 있다”며 “고혈압, 당뇨병 환자는 심근경색과 뇌졸중이 발생할 수 있는 고위험군으로 약 복용을 중단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신상도 응급의학과 교수는 “심근경색과 뇌졸중은 지진 발생 한 달 후 발생률이 높아졌다”며 “심근경색은 진도가 높을수록 발생률이 증가한다고 알려져 지진의 여파를 크게 느낀 사람일수록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진 경험자는 불안 증세와 불면증으로 고생하다 급성 스트레스 장애를 겪기 쉽다. 방치하면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우울증, 알코올 장애로 악화할 수 있다.
만성질환자는 약을 다 먹기 며칠 전에 병원을 찾아 약을 미리 처방받아 두는 것이 좋다. [중앙포토]

만성질환자는 약을 다 먹기 며칠 전에 병원을 찾아 약을 미리 처방받아 두는 것이 좋다. [중앙포토]

손지훈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지진 경험자는 여진이나 새로운 지진이 발생할지 모른다는불안감에 과음할 수 있다”며 “음주는 다른 정신적‧신체적 질환을 유발할 수 있어 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불안 증세가 나타나면 조기에 전문가의 상담을 받는 것이 좋다.    
 
2012년 미국에서 허리캐인 ‘샌디’로 인한 재난이 발생했을 때 피해 지역 의원의 90%가 문을 닫거나 이전했다. 의료기관 역시 재난 피해의 대상이 될 수 있으므로 만성질환자는 약을 다 먹기 며칠 전에 의료기관을 방문해 약을 처방받아 두는 것이 안전하다.
 
김선영 기자 kim.sun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