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술 마시며 정치 이야기하다가 지인 흉기로 찌른 60대

인천 남동경찰서는 고시원에서 알게 된 지인과 술을 마시다 말다툼 도중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특수상해)로 A(65)씨를 구속했다고 17일 밝혔다.

[중앙포토]

[중앙포토]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오후 5시 50분쯤 인천시 남동구의 한 고시원에서 지인 B(59)씨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흉기로 어깨 부위를 1차례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고시원으로 귀가하다가 마주친 B씨와 술을 마시며 정치를 주제로 대화를 나누다가 의견이 갈리자 말다툼을 벌였다.
 
이어 몸싸움을 벌이며 고시원 공동주방까지 이동한 A씨는 상황을 모면하고자 손에 닿은 흉기로 B씨의 어깨 부위를 1차례 찌른 것으로 조사됐다. 다행히 B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B씨가 욕설을 하며 덤벼서 몸싸움을 벌이다가 홧김에 흉기로 찔렀다고 진술했다”며 “A씨와B씨는 모두 일용직 근로자로 고시원에서 지내다가 알게 된 사이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