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학위 2개 따고 경찰됐는데…테러범 껴안고 산화한 25세 청년

[사진 트위터 캡처]

[사진 트위터 캡처]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자살폭탄 테러가 발생한 가운데 25세의 전도 유망한 경찰관이 테러범을 껴안고 산화해 더 큰 희생을 막았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6일(현지 시간) 뉴욕타임스는 이날 카불에서 경찰관 7명, 민간인 6명이 숨지는 대형 테러가 발생한 가운데 테러로 사망한 2년 차 경찰 사예드 바삼 파차(Lt. Sayed Basam Pacha)에 대한 애도 물결이 일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터키에서 5년간 유학을 마치고 정치학 학사와 경찰대 학위 두 개를 보유한 파차는 카불에서 경찰을 시작한 지도 불과 1년 반밖에 되지 않았다.
 
파차는 이날 오후 카불 시내에서 아타 무함마드 누르 북부 발흐 주 주지사 지지모임이 열린 자리에서 차를 마시던 중 문 쪽으로 접근하는 테러범을 발견, “그만두라”고 소리를 지른 뒤 그를 쫓아가 뒤에서 껴안았다. 테러범은 곧이어 코트 안에 입은 자살폭탄 조끼를 터뜨렸다.
 
[사진 뉴욕타임스]

[사진 뉴욕타임스]

 
이로 인해 파차를 비롯 경찰관 7명, 민간인 6명 등 모두 14명이 숨졌고 18명이 크게 다쳤다. 경찰 대변인 바시르 무자헤드는 “파차가 아니었다면 자칫 더 큰 피해로 이어질 뻔한 순간이었다”고 밝히며 “숨진 경찰 7명이 모두 영웅이지만 파차가 특히 그렇다”고 말했다.
 
경찰사령관이자 파차의 아버지 사예드 니잠 아가는 “내 아들은 다른 사람들을 살리기 위해 자신의 목숨을 희생했다”고 말했으며 파차의 오랜 친구인 사예드 나집 아실은 “파차는 외국서 살 기회가 있었지만 이곳에서 변화를 끌어내고 싶어했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