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터키 호텔서 6세 소년 살려낸 스튜어디스 셋

'대한민국 국제소방안전박람회'에서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 참가한 용인대 항공관광서비스학과 장재원ㆍ민소연(여) 학생.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프리랜서 공정식]

'대한민국 국제소방안전박람회'에서 심폐소생술 경연대회에 참가한 용인대 항공관광서비스학과 장재원ㆍ민소연(여) 학생.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프리랜서 공정식]

대한항공 객실승무원들이 터키에서 현지 소년을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대한항공은 “자사 객실승무원 3명이 지난달 28일 오후 1시 이스탄불에서 터키의 한 어린 아이(6세·남)를 살렸다”고 17일 밝혔다.
 
대한항공 객실승무원 백나리(29·여)·서유나(32·여)·최지혜(27·여) 씨는 당시 비행을 마치고 이스탄불 와우호텔에서 체류하고 있었다. 이들은 다급한 구조 요청을 듣고 호텔 10층 복도로 뛰어갔다. 호텔에는 6세 터키 남자 아이가 의식·호흡 없는 상태로 쓰러져 있었다.
 
대한항공 객실훈련원에서 심폐소생술 훈련을 진행 중인 대한항공 승무원들. [사진 대한항공]

대한항공 객실훈련원에서 심폐소생술 훈련을 진행 중인 대한항공 승무원들. [사진 대한항공]

객실승무원들은 일단 어머니를 안심시킨 뒤 심폐소생술을 시작했다. 두 명의 승무원이 번갈아가며 교대로 4차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항공사 승무원은 기내 응급상황에 대비해 안전훈련을 받는다. 다른 객실승무원 1명은 호텔 로비로 달려가 도움을 청했다.
 
수차례 응급조치 이후 터키 남자 어린이는 스스로 호흡하기 시작했다. 승무원들은 의식을 찾은 남자아이에게 따뜻한 물수건을 제공하고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어린이는 이튿날 상태를 회복했다고 한다. 이스탄불 와우호텔은 대한항공에 “승무원의 노고에 감사한다”는 내용을 담은 서신을 발송했다.  
 
 '대한민국 국제소방안전박람회'에서 인공호흡을 시연하고 있는 용인대 항공관광서비스학과 민소연 학생.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프리랜서 공정식]

'대한민국 국제소방안전박람회'에서 인공호흡을 시연하고 있는 용인대 항공관광서비스학과 민소연 학생.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음. [프리랜서 공정식]

서유나 대한항공 객실승무원은 “평소 반복적인 안전훈련 덕분에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조치했다”며 “승객의 안전을 담당하는 승무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