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리은행, 차기 행장 후보 공모 안한다

우리은행은 17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차기 행장 선임을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 사진은 서울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 [뉴시스]

우리은행은 17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차기 행장 선임을 위한 절차에 들어갔다. 사진은 서울 회현동 우리은행 본점. [뉴시스]

 우리은행 차기 행장 선임이 공모 절차 없이 진행된다.
  
 우리은행은 17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를 열고 차기 은행장 후보 선정을 위한 일정과 선정 방법을 논의했다. 연내에 차기 행장을 선임해야 하는 만큼 신속한 진행을 위해 후보자 공모 절차는 생략하기로 했다. 외부 인사로 후보를 확대할지 여부에 대해서도 뚜렷한 결론을 내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월 행장 선임 당시에는 후보자격을 최근 5년간 우리은행 부행장급 이상 임원, 우리금융지주사 부사장급 이상의 임원 또는 계열사 대표를 지낸 인물로 제한해 ‘낙하산’의 가능성을 차단했다.
 
임추위는 그동안 헤드헌터사를 통해 은행장 후보군 물색해왔다고 밝혔다. 이날 후보자격 요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임추위는 다시 한번 회의를 열어 후보군을 압축하고 선정 절차와 방법을 결정해 다음주 초에 공표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향후 면접 대상자 선정 등 임추위에서 결정되는 사항을 즉시 공표해 불필요한 오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임추위 관계자는 “우리은행장 선임과 관련해 우리은행의 역량을 끌어올릴 수 있는 덕망을 갖추고 지속 성장과 사회적 책임을 다해 기업 가치를 충분히 높일 수 있는 경영 능력과 경험을 갖춘 리더를 찾는 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임추위는 노성태 전 한화생명 경제연구원장, 장동우 IMM인베스트먼트 대표, 신상훈 전 신한금융지주 사장, 박상용 연세대 교수, 톈즈핑(田志平)푸푸다오허 투자관리유한공사 부총경리 등 5개 과점주주를 대표하는 사외이사로 이뤄져 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