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교육부, “22일 예비소집 다시 시행” 수능 연기 후속조치 발표

포항지진으로 2018 대학수학능력평가가 일주일 연기된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동 경복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자율학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포항지진으로 2018 대학수학능력평가가 일주일 연기된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운동 경복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자율학습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일주일 연기됨에 따라 시험 전날(22일) 예비소집이 다시 실시된다. 또, 지진 피해가 커 시험을 보기 어려운 포항지역 고사장을 제외하면 고사장(학교)은 기존과 같고, 시험실(교실)은 바뀐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수능 연기 후속대책 종합 추진상황’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먼저 부정행위를 막기 위해 기존에 배정받은 것과 같은 고사장에서 시험을 치르되 시험실을 바꾸도록 할 예정이다. 시험실 안에서 자리까지 바꿀지는 교육청 여건에 따라 자율적으로 결정한다.
 
시험실이 바뀌기 때문에 시험 하루 전날인 22일 전체 고사장에서 예비소집을 다시 한다. 다만, 포항지역의 경우 고사장 교체 여부를 21일까지 수험생에게 통보하고 예비소집 일정을 안내한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이 17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14-1동 교육부 공용 브리핑 룸에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연기 관련 후속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이 17일 오후 정부세종청사 14-1동 교육부 공용 브리핑 룸에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연기 관련 후속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교육부는 '수능시험 연기 고충처리센터'를 교육부 누리집도 만들어 대입전형이 끝나는 2018학년도 2월 28일까지 운영할 예정이다.  
 
수능 시험이 일주일 연기됨에 따라 문답지 보안도 강화한다. 교육부는 시험 지구 내 문답지 보관 장소 중 CCTV가 설치돼 있지 않은 11개교에 대해 이날 중으로 전부 CCTV를 설치하기로 했으며 경찰 상주 인력을 증원하고 시험지 보관 장소 주위 순찰도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포항지역 수능 고사장 14곳을 점검 결과도 발표됐다. 교육부에 따르면 피해가 없거나 경미한 곳은 총 9곳이며, 여진이 일어날 경우 피해가 우려돼 재점검이 필요한 5곳은 17일 재점검을 끝낼 계획이다. 
 
또, 수능 시험장 외 113개 학교 가운데 79곳은 사용이 가능(피해 경미)하고, 31곳은 재점검(여진 발생 시 피해 우려)하기로 했으며, 3곳은 사용제한(주요 구조부 손상)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했다.
 
포항지역 유·초·중고교와 특수학교 242곳 중 217곳(약 90%)은 다음 주 월요일인 20일부터 정상적으로 학생들이 수업할 수 있다고 교육부는 설명했다. 학사 운영이 곤란한 학교 중 24개교는 학교 자체적으로 판단해 임시휴업을 하고, 1개교는 이날 실시 예정인 안전진단 결과에 따라 정상화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