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인 공식입장 “술자리 다툼 중 오해 빚어졌다…물의 일으켜 죄송”

슈퍼주니어의 멤버 강인. [연합뉴스]

슈퍼주니어의 멤버 강인. [연합뉴스]

그룹 슈퍼주니어의 소속사 SJ레이블이 강인(32ㆍ본명 김영운)의 폭행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SJ레이블은 17일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강인은 술자리에 함께 있던 친구와 다투던 중 오해를 빚어 파출소에서 현장에 오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상대방에게 사과했고 현장에서 원만히 마무리한 상황”이라며 “자숙 중인 상태에서 물의를 일으켜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4시 30분쯤 강남구 신사동의 한 주점에서 ‘강인이 여자친구를 폭행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그러나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아 정식 입건은 하지 않고 피해자와 격리한 뒤 강인을 훈방 조치했다. 피해자는 강인의 여자친구라고 주장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폭행은 반의사불벌죄로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다.
 
강인은 지난해 술을 마신 뒤 교통사고를 내고 달아나 벌금형을 선고받았으며, 슈퍼주니어의 8집 ‘플레이’(PLAY) 컴백 활동에서 빠진 상태다.
 
강인의 소속사로 알려진 SJ레이블은 데뷔 10주년을 맞아 SM엔터테인먼트에서 2015년 슈퍼주니어에 최적화된 시스템과 전폭적인 지원을 위해 설립한 단독 레이블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슈퍼주니어 SJ레이블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SJ레이블 입니다. 강인 관련해 입장 말씀드립니다.  
 
먼저,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당시 강인은 술자리에 함께 있던 친구와 다툼이 있던 중, 오해를 빚어 파출소에서 현장에 오시게 되었습니다. 상대방에게 사과했고 현장에서 원만히 마무리한 상황입니다.
 
자숙 중인 상태에서 물의를 일으켜 다시한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