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화그룹 사장단 인사 ‘순혈주의’ 타파

 한화그룹이 ‘2018년 사장단 인사’를 실시했다. 한화그룹은 내년도 사업계획의 조기 수립을 위해 11월 중에 계열사 사장단 인사와 승진인사를 단행했다고 17일 밝혔다.  
 
 그룹 내 최고자문기구인 ‘경영조정위원회’ 소속 사장들이 대거 승진하고 외부에서 인재를 발탁해 순혈주의를 타파한 점이 눈에 띈다.  
차남규 한화생명 대표(부회장)

차남규 한화생명 대표(부회장)

김창범 한화케미칼 대표(부회장)

김창범 한화케미칼 대표(부회장)

 
 우선 금융과 화학 등 한화그룹에서 가장 뛰어난 실적을 달성한 부문이 공을 인정받았다. 경영조정위원회에서 금융부문 위원을 맡고 있는 차남규(63) 한화생명 사장과, 유화·에너지부문 위원을 맡고 있는 김창범(62) 한화케미칼 사장이 모두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이번 인사에서 ㈜한화/화약부문 대표를 비롯해 한화갤러리아·한화저축은행·한화역사 등 총 4곳의 대표가 바뀌었다. 
 
 ㈜한화/화약부문 대표에는 옥경석(59) 사장이, 한화갤러리아 대표에는 김은수(55) 부사장이, 한화저축은행 대표에는 김성일(58) 전무가, 한화역사 대표에 박병열(60) 전무가 내정됐다. 
옥경석 (주)한화/화학부문 대표(사장)

옥경석 (주)한화/화학부문 대표(사장)

 
 특히 그룹의 모태기업인 (주)한화/화약부문 대표에 내정된 옥경석 사장은 삼성전자 출신의 경영관리·혁신 전문가로, 지난해 한화그룹에 영입된 외부인사다.    
박윤식 한화손해보험 대표(사장)

박윤식 한화손해보험 대표(사장)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한 박윤식(60) 한화손해보험 사장 역시 아더앤더슨코리아·PWC컨설팅·동부화재를 거쳐 2013년 한화그룹에 합류한 인물이다. 이 밖에 여승주(57) 경영기획실 금융팀장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성과가 뛰어나고, 앞으로의 신사업을 잘 제시한 인사들이 평가를 받은 것”이라며 “공채 출신에 국한되지 않고 글로벌 역량과 전문성을 갖춘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해 한화정신에 접목하는 ‘하이브리드 경영’을 하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내정된 신임 대표이사는 각사의 주총과 이사회를 거쳐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된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한화그룹 <승진> ▶차남규 부회장(한화생명 대표) ▶김창범 부회장(한화케미칼 대표) ▶박윤식 사장(한화손해보험 대표) ▶여승주 사장(경영기획실 금융팀장) ▶김은수 부사장(한화갤러리아 대표 내정 <대표이사 내정> ▶옥경석 ㈜한화/화약 대표 ▶김은수 한화갤러리아 대표 ▶박병열 한화역사 대표 ▶김성일 한화저축은행 대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