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홈런왕' 스탠턴- '타격왕' 알투베, NL-AL MVP로 선정

내셔널리그 MVP 지안카를로 스탠턴. [AP=연합뉴스]

내셔널리그 MVP 지안카를로 스탠턴.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 '홈런왕' 지안카를로 스탠턴(28·마이애미 말린스)과 '타격왕' 호세 알투베(27·휴스턴 애스트로스)가 각각 올 시즌 내셔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스탠턴은 17일 미국야구기자협회(BBWAA) 투표에서 1위 표 10장, 2위 표 10장 등 총 302점을 획득, 1위 표는 같지만 2위 표에서 한 장 뒤진 조이 보토(300점·신시내티 레즈)를 2점 차로 제치고 생애 처음으로 내셔널리그 최고 선수로 우뚝 섰다. 마이애미 선수가 리그 MVP에 오른 건 스탠턴이 처음이다.
 
아메리칸리그 MVP 호세 알투베. [AP=연합뉴스]

아메리칸리그 MVP 호세 알투베. [AP=연합뉴스]

 
알투베 역시 아메리칸리그 MVP 투표 결과 30인의 투표인단중 27명으로부터 1위표를 받아 총 405점으로 MVP에 등극했다. 알투베와 각축을 벌일 것으로 예상됐던 애런 저지(25·뉴욕 양키스)는 1위 표를 2장을 받는데 그치며 총 279점에 머물렀다.  
 
스탠턴은 올 시즌 메이저리그 전체 타자가 가운데 가장 많은 홈럼(59개)을 터뜨렸다. 그는 15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81에 59홈런, 132타점, 장타율 0.631를 기록했다. 홈런, 타점, 장타율에서 모두 메이저리그 1위에 올랐다. 
 
올 시즌 소속팀 휴스턴을 월드시리즈 우승으로 이끈 알투베는 지난해 MVP 투표 3위에 오른데 이어 올해 생애 첫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알투베는 올 시즌 153경기에 출전, 타율 0.346, 24홈런 81타점을 기록했다. 타율과 안타(204개)에서 메이저리그1위에 올랐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