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국 국방부, '트럼프 사임 촉구' 리트윗…무슨 일

한 트위터 이용자가 캡처해둔 미 국방부의 리트윗 실수. [사진 트위터 캡처]

한 트위터 이용자가 캡처해둔 미 국방부의 리트윗 실수. [사진 트위터 캡처]

미국 국방부가 공식 트위터 계정으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사임을 촉구하는 트윗을 실수로 리트윗(재전송)했다가 서둘러 삭제했다. 
 
한 트위터 이용자(@ProudResister)는 "해법은 간단하다. 로이 무어: 선거에서 물러나라. 앨 프랭컨: 의회에서 사임하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직을 사임하라. 공화당: 성폭행을 당파적 이슈로 그만 만들라"는 16일(현지시간) 트윗을 올렸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팔로워가 520만명이 넘는 국방부 공식 트위터 계정(@DeptofDefense)은 이 트윗을 리트윗했다. 이 사실은 트위터에서 빠르게 퍼지며 화제를 모았다.
 
리트윗한 사람은 국방부의 공식 트위터 계정 운영자였으며, 실수를 확인하고 해당 트윗을 바로 삭제했다고 로버트 매닝 국방부 대변인은 밝혔다.

 
매닝 대변인은 또 리트윗했던 트윗에 담긴 내용이 "국방부가 지지하는 내용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