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슈퍼주니어 강인, 여자친구 폭행 신고 들어와 경찰 출동

[중앙포토]

[중앙포토]

그룹 슈퍼주니어의 멤버 강인(본명 김영운)이 술에 취해 여자 친구를 폭행한다는 신고가 들어와 한때 경찰이 출동하는 등 소동을 빚었다.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전 4시 30분쯤 강남구 신사동의 한 주점에서 ‘강인이 여자친구를 폭행하고 있다’는 신고가 들어와 현장에 경찰이 출동했다.  
 
그러나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아 정식 입건은 하지 않고 피해자와 격리한 뒤 강인을 훈방 조치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피해자는 자신이 강인의 여자친구라고 주장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폭행은 반의사불벌죄로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다.  
 
강인은 지난해 5월 술을 마신 채 벤츠 승용차로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있는 한 편의점 앞 가로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로 벌금 700만원을 선고받았다. 강인의 사고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인 0.157%로 드러났다.  
 
지난 2009년 10월에도 음주운전을 하다가 택시를 친 뒤 도주했다가 6시간 만에 자수해 벌금 800만원에 약식 기소된 바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