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법원서 운명 엇갈린 전직 국정원장들…이병호 영장 기각 이유는?

청와대에 수십억 원대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병호 전 국정원장이 17일 오전 영장이 기각된 후 경기도 의왕 서울 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에 수십억 원대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병호 전 국정원장이 17일 오전 영장이 기각된 후 경기도 의왕 서울 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에 수십억 원대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박근혜 정권 국정원장 3명의 운명이 법원에서 엇갈렸다.  

 
17일 서울중앙지법 권순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전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남재준·이병기 전 원장에 대해 “범행을 의심할 상당한 이유가 있고 중요 부분에 관해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그러나 이병호 전 원장에 대해서는 “주거 사정과 가족 관계, 수사 진척 정도 및 증거관계 등을 종합하면, 피의자에게 도망과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는 이유로 영장을 기각했다.  
 
앞서 이병호 전 원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상납 지시를 받았다”고 증언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다른 두 전 원장에 비해 수사가 더 진척됐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 전 원장이 전날 갑작스럽게 박 전 대통령을 거명하자 곁에 있던 변호인마저 당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세 사람이 국정원 특수활동비 총 40억여원을 박 전 대통령 측에 뇌물로 상납했다며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 뇌물공여, 업무상 횡령 등 혐의로 각각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남 전 원장이 상납을 시작했고 현대기아차 등을 압박해 관제시위 단체에 금전적 이익 26억여원을 몰아준 혐의가 있는 점, 이병기 전 원장은 월 5000만원이던 특활비 상납액을 월 1억원 수준으로 증액한 점, 이병호 전 원장은 조윤선·현기환 전 정무수석에게도 특활비를 전달하고 청와대의 여론조사 비용 5억원을 대신 지급한 점 등을 들어 이들 모두 혐의가 무겁다고 봤다.  
 
이병호 전 원장은 가장 긴 재임 기간 탓에 상납액도 25억~26억원에 달했다.  
 
검찰은 일단 법원의 구체적인 영장 기각 사유를 검토한 뒤 이병호 전 원장에 대한 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