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朴 곁에 쓴소리 참모만 있었더라도…"

정의화 전 국회의장. [사진 정의화 전 국회의장 페이스북]

정의화 전 국회의장. [사진 정의화 전 국회의장 페이스북]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최근 출간한 회고록 『정의화의 아름다운 복수』에서 "국민을 두려워하는 정치가 아닌 대통령만 두려워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친박 세력을 비판했다.
 
그는 "19대 말 새누리당은 완강한 친박들이 원내 운영을 장악하고 있었고 그들은 당리당략만을 생각하고 있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쓴소리하는 참모를 곁에 두었더라면 20대 총선 패배로 이어지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탄핵당한 대통령'이라는 역사적 불명예도 뒤집어쓰지 않았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 전 의장은 13일 동아일보와 인터뷰에서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에게 받은 박 전 대통령의 핫라인(직통 전화)은 연결된 적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