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 재벌 권력다툼’ 미드로 제작…‘셜록 홈즈’제작자 대본 맡는다

[미국 드라마 제작자 앨버트 김[앨버트 김 트위터 캡처]

[미국 드라마 제작자 앨버트 김[앨버트 김 트위터 캡처]

한국 재벌가의 후계 권력 다툼을 소재로한 미국 TV드라마가 제작된다.  
 
미국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트는 15일(현지시간) NBC가 '삼성 같은 한국 재벌' 관련 드라마 방영을 추진 중이라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NBC는 출연진 대부분을 아시아계 배우로 구성하기 위해 드라마 ‘슬리피 할로우’제작자 한국계 앨버트 김과 협력하고 있다.
 
한 가족이 소유한 한국 전자 회사에 관한 이야기로, 단일 가족이 운영해 치열한 후계자 경쟁을 벌이는 한국 재벌 기업을 모티브로 한다. 제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할리우드 리포터가 입수한 이 드라마 내용을 보면 한국의 한 재벌 기업 최고경영자(CEO)는 미국 자회사 창립 전날 세상을 떠난다.
 
CEO는 평범한 아시아계 미국인 여성을 후계자로 지정한다는 유서를 남기고, 이 여성의 등장으로 가족 내 권력 다툼이 시작된다는 줄거리다.  
 
한편 드라마의 책임 프로듀서를 맡을 예정인 앨버트 김은 이날 자신의 SNS에 관련 소식을 전하며 영화 '셜록 홈스' 등을 제작한 댄린과 함께 드라마 대본을 쓸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