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BC 떠난 김소영 전 아나운서, 파업종료 소식에 “말로 설명할 수 없다”

[김소영 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김소영 전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캡처]

김소영 전 MBC 아나운서가 MBC 파업종료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김 전 아나운서는 16일 자신의 SNS에 “몇 달 만에 라디오를 틀었다. 새 멘트가 나온다는 소식을 들었기에. 음악 몇 개가 나오는 동안 나도 모르게 마음이 설렌다”라며 글과 영상을 올렸다.
 
그는 “드디어 정각에 나오던 목소리, 내가 누구보다 많이 배우려 했는데 방송에서 보고 들을 수 없었던 나의 선배들”이라면서 “(선배들은 5년 전 파업으로) 나의 라디오 피디로, 업무 협의 부서로 주 조정실에 계셨지만 주어진 일을 내팽개치거나 함부로 하지 않는 모습을 봤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이분들이 얼마나 품위 있는 사람인지, 그리고 회사를 사랑하는지, 당시 내가 배울 수 있는 게 그것뿐이라는 사실이 늘 괴로웠다. 그리고 이렇게 그들의 목소리를 듣는 지금, 이 감정은 뭐라 말로 할 수가 없구나”라고 마음을 밝혔다.
 
2012년 MBC 아나운서로 입사한 김 전 아나운서는 뉴스 등 보도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지난해 10월 뉴스 투데이에서 갑자기 하차한 후 약 10개월 간 방송을 하지 못했다가 결국 8월 퇴사했다. 지난 9월에는 남편 오상진 전 MBC 아나운서와 함께 tvn '신혼일기2'에 출연했다.  
 
한편, 지난 13일 오후 김장겸 MBC 사장 해임안 방문진 회의에서 가결되면서 MBC 총파업은 종료됐고, 프로그램도 정상화 되기 시작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