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빈치 ‘구세주’ 4974억, 피카소 꺾다

‘21세기 최고의 발견’으로 여겨지는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예수 초상화 ‘살바토르 문디(Salvator Mundi·구세주)’가 미술품 경매 역사를 새로 썼다.
 

미술품 경매 사상 최고가에 낙찰
1959년 짝퉁 착각 45파운드에 거래
‘알제의 여인들’ 1980억 기존 최고가

CNN 등 외신에 따르면 15일(현지시간) 뉴욕 크리스티에서 열린 경매에서 이 작품은 수수료 5030만 달러(약 554억원)를 포함, 4억5030만 달러(약 4974억원)에 낙찰됐다. 이번 낙찰 금액은 역대 미술품 경매 최고가를 두 배 이상 웃돈 신기록이다. 작품을 소장했던 러시아의 억만장자 수집가 드미트리 리볼로블레프가 당초 내놓은 가격 1억 달러(약 1100억원)도 네 배 이상 넘겼다.
 
지금까지 경매 시장에서 최고가로 거래된 작품은 2015년 1억7940만 달러(약 1980억원)에 낙찰된 파블로 피카소의 ‘알제의 여인들’이다. 개인 간 거래까지 포함한 역대 최고가는 빌럼 데쿠닝의 ‘인터체인지’로 2015년 3억 달러(약 3300억원)에 판매됐다.
 
‘살바토르 문디’는 다빈치가 1506년에서 1513년 사이 프랑스의 루이 12세를 위해 그렸다. 르네상스 시대의 옷차림을 한 예수가 오른손을 들어 축복을 내리고, 왼손으로 크리스털 보주(寶珠)를 들고 있는 모습을 가로 45㎝, 세로 66.5㎝ 크기의 캔버스에 담았다.
 
한때 영국의 찰스 1세가 소장했던 이 작품은 18세기 후반까지 행방이 묘연했다. 수백 년을 떠돌던 작품은 덧칠 등으로 손상된 채 1959년 경매에 다시 등장했지만 다빈치 제자의 모사품으로 여겨져 단돈 45파운드에 거래됐다.
 
2005년 미술품 거래상이 약 1만 달러에 작품을 취득한 뒤에야 ‘살바토르 문디’는 복원 과정을 거쳐 다빈치의 진품으로 인정받았다.
 
2011년엔 영국 런던 내셔널갤러리에서 다빈치의 작품으로 처음 전시됐다. 2013년 1억2740만 달러(약 1400억원)에 리볼로블레프의 손에 들어갔고 현재 20점도 채 남지 않은 다빈치의 작품 중 유일하게 개인이 소장한 작품이 됐다. ‘모나리자’ 등 다빈치의 나머지 작품들은 프랑스의 루브르박물관 등이 소장하고 있다.
 
크리스티 측에 따르면 이날 경매는 19분 만에 종료됐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응찰자 중 4명은 전화로, 1명은 현장에서 경매에 참여했다.
 
응찰자들이 45번이나 호가를 높이면서 현장 분위기는 달아올랐고 경매사가 “역사적인 순간입니다”며 응찰가 2억 달러를 제시했을 때 경매장엔 정적이 흘렀다. 이후 3억5000만 달러, 3억5300만 달러, 3억3700만 달러, 3억7000만 달러까지 가격이 뜀박질한 끝에 마침내 경매사는 “4억 달러에 낙찰됐습니다”고 선언했다. 경매사가 경매봉을 두들긴 기록적인 순간, 경매장엔 박수와 환호가 터져나왔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한편 크리스티 측은 작품 구매자에 대한 어떤 정보도 공개하지 않았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