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항 용흥동 산기슭 6.5㎝ 밀려 정부 “특별교부세 40억 긴급 지원”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한 경북 포항시가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예정이다. 김부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 행정안전부 장관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하고 “이강덕 포항시장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건의했고, 정부는 조속히 검토 절차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상 62명, 이재민 1346명 발생
세금 줄이고 납부 9개월까지 연장

특별재난지역은 국무총리가 위원장을 맡는 중앙안전관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대통령이 선포한다. 선포 기준 피해액은 90억원. 9·12 경주 지진 때는 90억800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고 128억원을 지원했다.
 
정부는 이날 포항에 재난안전특별교부세 40억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이재민들이 임시로 거주할 조립주택을 제공하고 공공임대주택 1500가구도 활용할 계획이다. 행안부와 교육부는 포항 지역 수능시험장 12개 학교에 대한 긴급 안전진단을 진행 중이다. 점검 결과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으면 인근 지역에서 시험을 치르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16일 오후 6시 기준 포항 지진에 따른 인명 피해는 부상 62명으로 집계됐다. 부상자 중 11명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으며 나머지 51명은 귀가했다. 이재민은 1346명, 민간시설 피해는 1293건이 발생했다. 이 가운데 주택이 1208건으로 가장 많다. 상가 84곳과 극장 1곳 등도 피해를 봤다.
 
경주와 영덕 등 인접 지역에서도 피해가 확인됐다. 경주에서 주택 8채가 파손됐고 영덕에서도 2채가 부서졌다. 경주에서는 기림사 대적광전(보물 제833호) 균열, 양동마을 무첨당·수졸단 고택 균열 등 17건의 문화재 피해가 발생했다. 포항시 용흥동의 산기슭에서는 6.5㎝정도 땅이 밀리는 현상이 나타났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15일 오후 7시27분 인근 주민들에게 긴급 대피 지시를 내렸다. 산림청은 산사태 원인조사단을 현장으로 보내 조사하고 있다. 정부는 피해 지역 주민에 대한 취득세·재산세 등 지방세 감면과 기한 연장, 재정·세정·금융 지원을 결정했다.
 
국세청은 세금 신고·납부기한을 최대 9개월까지 연장해 주기로 했다. 지진 피해자에 대한 세무조사는 올 연말까지 중단한다. 시중은행과 농협·수협·신협 등은 피해 기업과 개인의 대출 원리금을 6개월간 상환 유예하거나 만기를 연장한다.
 
신진호·하남현 기자, 포항=송우영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