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번지는 국정원 특활비 수사 … 검찰, 최경환 1억 받아 쓴 혐의 조사 중

검찰이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유용 의혹과 관련해 최경환(62) 자유한국당 의원을 수사 중이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양석조)는 최 의원이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때 국정원으로부터 1억원가량을 건네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단서를 확보하고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수사 단서에는 이헌수(64) 전 국정원 기조실장의 진술 등도 포함돼 있다고 한다.
 

전 국정원 기조실장 진술 등 나와
최경환 측 “사실 무근 … 물타기 의심”

검찰은 당시 국정원 예산 편성을 총괄하는 기재부 장관이던 최 의원에게 돈이 건네진 것이 예산 업무와 관련된 것인지 조사 중이다.
 
친박근혜계 핵심으로 분류되는 최 의원은 2013∼2014년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지냈으며, 2014년 7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경제부총리를 역임했다. 경제부총리 자리에서 물러난 뒤에는 박 전 대통령의 ‘복심’으로 대구·경북 지역 국회의원 공천에 영향력을 발휘하는 ‘진박(진실한 친박) 감별사’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최 의원 측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최근 일련의 정치권 사정작업과 관련한 물타기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검찰은 최근 박근혜 정부의 국정원장들이 청와대의 요구로 박 전 대통령 등에게 약 40억원의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혐의를 수사해 왔다. 2013~2016년 국정원이 국가 예산인 특수활동비를 매달 5000만원 또는 1억원씩 청와대에 보냈다는 게 검찰의 수사 내용이다. 이병호 전 국정원장은 이날 영장실질심사에서 박 전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요구를 받아 특수활동비를 건넸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 돈이 청와대 이외의 정치권 인사들에게 전달됐는지도 확인 중이다. 이병기 전 국정원장의 구속영장 실질심사에서 검찰 측은 ‘정치인들에게 상납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 최근 ‘국정원이 여야 의원 5명에게 정기적으로 특활비를 건넸다’는 의혹이 언론에 나오면서 정치권이 술렁이고 있다. 이와 관련, 서훈 국정원장은 16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그 부분과 관련된 근거자료가 없다”고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