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로봇도우미 배치, 빅데이터 활용 … 진화하는 공공도서관

마포중앙도서관은 6층 연면적 2만229㎡로 구립도서관 중 최대 규모다.

마포중앙도서관은 6층 연면적 2만229㎡로 구립도서관 중 최대 규모다.

지난 15일에 문을 연 서울시 마포구 성산동의 ‘마포중앙도서관’ 2층. ‘IT체험관’ 입구에서 전국 최초의 도서관 안내 로봇 ‘마중이’(사진)가 방문객을 맞이했다. 몸통에 터치스크린을 장착한 마중이는 음성 인식을 통해 도서관을 안내한다. “어린이 자료실이 어디지?”라고 묻자 “2층 계단 옆에 있습니다”라고 대답했다. 안내 음성과 함께 도서관 2층 구조에 대한 그림이 터치스크린에 떴다.
 
마중이 안내에 따라 IT 체험관 내부로 들어서자 스크린에는 마그마가 끓어오르는 지하 세계가 펼쳐졌다. 화면 속 열차 레일을 따라 의자가 기울어지며 흔들리기도 했다. 열차가 산 꼭대기에서 낙하하는 화면이 나오자 곳곳에서 탄성이 나왔다. 팔걸이를 꽉 움켜쥐는 사람도 있었다.
 
낡고 칙칙한 이미지를 갖고 있던 구립도서관이 바뀌고 있다. 기술 발전과 지역 사회의 특성을 반영해 도서관의 서비스도 진화하고 있다. 서울시에 따르면 현재(2017년 6월 기준) 공공도서관은 총 179개가 있다. 그중 127곳이 구립도서관이다.
 
IT체험관 등 다양한 시설을 갖췄다. [신인섭 기자]

IT체험관 등 다양한 시설을 갖췄다. [신인섭 기자]

마포중앙도서관은 구립도서관의 변신으로 주목받는 사례다. 지상 6층 연면적 2만229㎡으로 서울시 자치구가 지은 도서관 중 최대 규모다. 옛 마포구청사가 있던 성산동 부지에 장서 10만권을 갖춘 자료실, 청소년교육센터, IT체험관까지 갖췄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도서관으로 탈바꿈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관악구가 운영하는 조원도서관은 외국인 근로자와 결혼이민자가 많은 자치구 특성을 살린 프로그램들을 진행하고 있다. 다문화인권교육·다문화인형극·이주 여성의 동화구연이 인기다. 동대문구의 답십리도서관은 ‘똑똑한 도서관’으로 불린다. 빅데이터를 활용해 매일 도서 이용자 데이터를 분석하고, 이를 통해 도서관 운영계획을 마련한다. 데이터 분석을 토대로 주민들이 가장 많이 빌려간 책의 저자를 초청하는 행사도 진행한다.
 
밴드연습실 등 다양한 시설을 갖췄다. [신인섭 기자]

밴드연습실 등 다양한 시설을 갖췄다. [신인섭 기자]

전국 도서관(1010개)의 24.7%(250개)가 몰려있는 경기도에도 다양한 첨단 도서관이 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곳은 안산시 단원구에 들어선 ‘안산 미디어 라이브러리’다. 지난해 6월 30일에 문을 연 영어·미디어 전문 도서관이다. 두 개의 영어자료실과 영화·다큐멘터리 등의 DVD를 빌려주는 미디어 자료실 등으로 구성돼 있다.
 
전국 최초로 안내로봇 서비스를 제공하며 단순히 책만 읽는 공간이 아닌 소프트웨어 코딩교육, VR 체험장 등 첨단 IT 기기 체험이 가능하다. [신인섭 기자]

전국 최초로 안내로봇 서비스를 제공하며 단순히 책만 읽는 공간이 아닌 소프트웨어 코딩교육, VR 체험장 등 첨단 IT 기기 체험이 가능하다. [신인섭 기자]

이 도서관은 유아부터 성인까지 개인의 능력과 수준에 따라 5단계로 나뉜 다양한 영어 원서와 번역서 등 1만4944권을 보유하고 있다. 2층에 있는 ‘영어 테스트실’에서 미국의 교육연구 기업인 메타메트릭스(MetaMetrics)가 개발한 ‘렉사일(lexile) 지수’ 테스트를 한 뒤 자신의 영어 실력에 맞는 책을 고르면 된다. 3층에는 영상 스튜디오, 음향 스튜디오, 미디어편집실이 자리 잡고 있어 다양한 미디어 콘텐트 제작이 가능하다. 이 도서관 관계자는 “스튜디오나 편집실을 갖추고 있어서 전문가는 물론 개인 콘텐트를 만들려는 청년들이 많이 찾는다”고 말했다.
 
공공도서관

공공도서관

독서 인구가 줄어들고 공공도서관 이용도 활발하지 않는 상황이라 구립도서관들의 변화는 긍정적으로 평가받는다. 지난 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1년 동안 독서 인구 비율은 54.9%로 2년 전에 비해 1.3%p 감소했다. 정부 기구인 도서관정보정책위원회에에 따르면 공공도서관 1곳당 평균 이용자 수는 2012년 34만명에서 지난해 27만명으로 약 20% 줄었다.
 
백원근 책과사회연구소 대표는 “구립도서관들이 도서관을 매력적인 공간으로 바꾸면서 사람들을 끌어모으는 노력을 보여주는 것은 바람직한 일이다. 새로 짓는 도서관 뿐만 아니라 기존 도서관도 책을 빌려주고 열람실을 제공하는 전통적인 역할에 만족하지 말고 이용자들에게 더욱 다가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장주영·홍지유 기자, 안산=최모란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관련기사
“도서관은 공부방 아닌 기술습득 플랫폼 … 청소년 특기 교육 주력”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