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현 “테니스 황제 페더러와 꼭 한판 붙고 싶어요”

“조코비치, 나달과 대결하면서 ‘테니스 황제’ 페더러와도 만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감히 상상도 못했던 일인데 페더러가 은퇴하기 전에 꼭 한판 붙고 싶어요.”
정현은 프로 데뷔 3년 만에 ATP 투어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세계 1위 라파엘 나달과 두 차례나 맞대결하면서 한 단계 더 성장한 정현은 이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와 맞대결을 꿈꾼다. [사진 테니스코리아]

정현은 프로 데뷔 3년 만에 ATP 투어 첫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세계 1위 라파엘 나달과 두 차례나 맞대결하면서 한 단계 더 성장한 정현은 이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와 맞대결을 꿈꾼다. [사진 테니스코리아]

 
한국 테니스의 ‘에이스’ 정현(21·한체대·세계 59위)은 흥분이 가시지 않은 말투로 이렇게 말했다. ‘차세대 기대주’로 불렸던 그에게 2017년은 15년의 테니스 인생 중 가장 행복한 해로 기억될 만 하다. 지난 9월 세계 44위로 개인 최고 랭킹을 기록했고, 프랑스 오픈 3회전(32강) 진출로 메이저 대회 역대 개인 최고 성적을 달성했다. 또 지난 12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에서 우승하면서 한국 선수로는 이형택(41·은퇴) 이후 14년 10개월 만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 우승을 일궈냈다. 무엇보다도 기억에 남는 건 세계 1위 라파엘 나달(31·스페인)과의 두차례 맞대결이었다. 두 경기 모두 접전 끝에 패해 나달로부터 격려까지 받았다. 정현은 지난해 1월 호주 오픈에서는 당시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30·세르비아)와도 대결했다. 정현과 15일 전화 인터뷰를 통해 최고의 한 해를 보낸 심경을 들어봤다.
 
지난해 100위 밖으로 떨어졌지만, 올해는 괄목할 만한 성적을 거뒀다.
“작년부터 본격적으로 투어 대회를 다니면서 백핸드에는 자신감이 생겼다. 그러나 서브와 포핸드는 부족하다고 느꼈다. 그래서 지난해 6월부터 4개월 동안 대회에 나가지 않고 교정 훈련을 했다. 그 때는 많이 힘들었는데, 조만간 좋은 날이 올 거라고 생각하고 이겨냈다. 서브는 아직 갈 길이 멀다. 포핸드는 많이 나아졌다. 스스로 포핸드 공격을 잘할 수 있다는 믿음이 생긴게 기쁘다. 지난해 100위권 바깥으로 떨어지는 아픔이 없었다면 올해의 기쁨도 없었을 것이다.”
남자 테니스 21세 이하 왕중왕전에서 우승한 정현. [밀라노 AP=연합뉴스]

남자 테니스 21세 이하 왕중왕전에서 우승한 정현. [밀라노 AP=연합뉴스]

 
예전과는 달리 실수를 해도 흔들리지 않고 침착함을 유지하는 비결은.
“멘털이 강해졌다. 테니스 선수 출신인 박성희 박사님과의 심리 상담이 큰 도움이 됐다. 벌써 상담을 받은 지 2년 정도 되는데 한국에 들어오면 제일 먼저 박사님을 뵙는다. 외국에 나가면 수시로 전화를 통해 대화를 나눈다. 그 덕분인지 경기 후반에도 심리적으로 무너지지 않는다. 특히 넥스트 제너레이션 파이널스 대회 때는 지고 있어도 심적으로 힘들지 않았다.”
 
심리 상담를 하면서 기억에 남는 말은.
“박사님이 ‘테니스를 하면서 느끼는 행복한 감정을 다른 일을 할 때도 느낄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하셨다. 정신이 번쩍 들었다. 힘들긴 하지만 테니스가 내게 주는 행복이 가장 크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생각을 단순하게 하는 편인가.
“원래 생각이 많은 편이다. 코트에 들어갔을 때 내 리듬을 찾으면 바로 경기에 몰입한다. 하지만 리듬을 못 찾으면 생각이 많아져서 경기가 더 꼬인다. 생각을 단순하게 하기 위해 코트 안과 밖의 삶을 확실히 구분 짓기로 했다. 코트에서는 치열하게 싸우지만, 코트 밖에서는 라켓도 잡지 않고, 테니스 영상도 안 본다. 예전에는 테니스 비디오를 보면서 연구하는 게 일상이었는데 지금은 달라졌다. 나달과의 맞대결 영상도 한 번도 안 봤다. 코트 위에서 뛰는 내 모습을 보는 게 부끄럽기도 하다.”
 
 
아시아 선수 최고랭킹(4위)을 기록했던 일본의 니시코리 게이(28)와의 맞대결(프랑스오픈 32강전) 장면도 안 봤나.
“물론 안봤다. 내가 니시코리를 뛰어넘을 수도 있다고 하는데 아직 멀었다. 그렇게 위대한 선수를 쫓아간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 쫓아간다는 것 자체가 나에겐 스트레스다. 그래서 구체적인 목표도 세우지 않는다. 주위에선 목표가 세계랭킹 몇 위인지, 몇 차례 우승하고 싶은지를 묻는데 마음 속으로만 간직하고 있다. 말하면 그걸 지키기 위해 또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이다.”
 
시력이 좋지 않은 정현은 평소 뿔테 안경을 쓴다. [사진 테니스코리아]

시력이 좋지 않은 정현은 평소 뿔테 안경을 쓴다. [사진 테니스코리아]

 
팬들이 안경을 끼고 경기하는 모습을 안타까워 한다. 시력 교정 수술 계획은 없나.
“투어 대회를 다니면서 안경 쓴 선수를 한 두 명 봤는데 나보다 눈이 나쁘지는 않은 것 같더라. 하지만 수술 계획은 없다. 어렸을 땐 렌즈를 끼는 것도 고려했지만 오히려 더 위험하다고 생각했다. 안경은 이제 내 신체의 일부다. 불편하다는 생각조차 안 든다. 렌즈가 두꺼운 안경을 써야 시력이 1.0정도가 된다.”
 
쉬는 동안 뭘 하고 싶나.
“다음 주부터 훈련에 들어간다. 그래서 일주일 정도 쉬는 기간 다른 스포츠 경기를 보고 싶다. 야구 시즌이 끝나서 농구나 배구를 보러 갈 생각이다. 훈련 틈틈이 학교(한국체대)에도 가야 한다. 운동 선수를 많이 배려해주지만 과제와 시험을 잘 챙기고 있다. 그래서 학점이 평균 3점대는 나온다. 인터뷰 요청도 많은데, 팬들이 테니스에 많은 관심을 보여주신 덕분이다. 감사하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