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17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전쟁과 휴전 사이

<16강전> ●커제 9단 ○안성준 8단
 

7보(109~121)=우상 패싸움과 좌변 접전이 일단락되자 잠시나마 평화가 찾아왔다. 안성준 8단은 숨을 고르고 반상을 천천히 훑어본다. 현재 가장 여백이 많은 곳은 우변 쪽이다. 당장 급하게 둘 곳이 없다면, 넓은 공간부터 선점하는 게 바둑의 순리다. 안 9단은 110부터 116까지 우하 영토에 진지(陣地)를 구축했다.
 
기보

기보

우하가 일단락되자 반상엔 다시 찰나의 여유가 찾아들었다. 이처럼 바둑에는 저마다의 호흡과 리듬이 존재한다. 돌들이 부딪치는 치열한 지역전이 펼쳐지다가도, 상황이 일단락되면 언제 그랬냐는 듯이 휴전이 찾아온다. 휴전 뒤에는 반드시 또 다른 접전이 온다. 전쟁과 휴전을 반복하다 보면 어느새 반상은 흑백의 돌들로 빼곡히 채워진다.
 
이제 선수(先手)를 잡은 커제 9단이 흐름을 주도할 차례다. 커제 9단의 다음 수는 어디로 향할까. 지금 커제 9단의 선택할 수 있는 경우의 수는 '공격 혹은 수비'로 요약된다. 만약 커제 9단이 수비를 택한다면 '참고도' 흑1로 뛰어 하변 집을 키울 수 있다. 그런데 이럴 경우, 백2~8로 중앙에 새하얀 철벽이 생기는 게 기분 나쁘다.
 
참고도

참고도

커제 9단은 공격을 선택했다. 119로 젖힌 다음, 121로 적진에 침투했다. 안 8단은 어쩔 수 없이 반갑지 않은 손님을 맞이할 채비를 해야 한다. 다시 반상의 호흡이 가빠진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