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야구, 일본전에서 아쉬운 역전패

한국 야구 대표팀이 한·일전에서 아쉬운 역전패를 당했다.
 
한국은 16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일본과의 개막전에서 연장 10회 접전 끝에 7-8로 졌다. 이날 패배로 한국은 일본과 상대 전적이 20승 22패가 됐다. 
한국 승부치기 분패   (도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6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한국과 일본의 경기. 한국 선수단이 연장 승부치기서일본에 8-7로 분패 한 후 인사하고 있다. 2017.11.16   see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국 승부치기 분패 (도쿄=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6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한국과 일본의 경기. 한국 선수단이 연장 승부치기서일본에 8-7로 분패 한 후 인사하고 있다. 2017.11.16 seephoto@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국은 9회 초까지 4-3으로 앞서 있었다. 하지만 불펜 투수 김윤동이 9회 말 1사 만루에서 교다 요타에 밀어내기 볼넷을 허용해 4-4 동점이 됐다. 승부는 연장 10회로 이어졌다. 이번 대회는 10회부터는 승부치기(주자 1,2루에 두고 공격)가 적용된다. 10회 초 1사 주자 1, 2루에서 류지혁이 1타점 역전타, 하주석이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려 7-4로 승부를 뒤집었다.  
 
하지만 10회 말 투수 함덕주가 우에바야시 세이지에게 동점 스리런포를 맞았다. 한국은 이민호로 투수를 교체했다. 하지만 이민호도 2사 후 니시카와 료마에게 우전안타를 내준 뒤 도루까지 허용해 실점 위기에 몰렸다. 결국 타무라 타츠히로에게 끝내기 안타를 맞았다. 
 
이번 대회는 아시아 야구의 발전을 위해 한국야구위원회(KBO), 일본야구기구(NPB), 대만프로야구리그(CPBL) 등이 함께 만든 신규 국가대항전이다. 출전 자격을 24세 이하 또는 프로 입단 3년 차 이하의 선수로 제한했다. 팀당 3명의 선수가 와일드카드로 출전할 수 있지만, 한국은 젊은 선수들의 기량 향상을 위해 와일드카드를 쓰지 않았다. 
 
한국은 17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대만과 2차전을 치른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