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경필 “박원순, 무료로 하는 것 좀 안 했으면 좋겠다”

남경필 경기지사. [중앙포토]

남경필 경기지사. [중앙포토]

남경필 경기지사가 초미세먼지주의보 발령 시 대중교통 무료운행을 골자로 하는 서울시의 미세먼지 대책을 비판하며 박원순 서울시장을 겨냥해 “무료로 하는 것 좀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남경필 지사는 16일 YTN 라디오 ‘곽수종의 뉴스 정면승부’에서 이같이 말한 뒤 “예산도 많이 든다. 정말 효과가 많다면 적극적으로 검토해볼 수 있겠지만, 국민 세금으로 쓰는 건데 1년에 1000억씩 들여서 하는 게 의미가 없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남 지사는 “서울시가 하겠다는 정책을 경기도가 같이하면 경기도만 약 1년에 360억 정도가 든다. 3년을 하게 되면 1000억이 넘어가는데, 이 예산이면 경기도에 운행되고 있는 버스 4000대를 다 전기버스로 바꿀 수가 있다”며 “그 정책으로 저희는 보조금을 드리는 정책으로 시행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또 “대부분의 자동차로부터 나오는 미세먼지는 화물차다. 오래된 화물차, 그다음 SUV, 버스. 이런 순서고 승용차는 미미하다”며 “(저감장치가 달리지 않은) 2005년 이전에 나온 화물차에 저감장치를 설치하겠다”고 했다.  
 
그는 “(이번 서울시의 정책으로) 버스나 지하철 승객이 늘어나면, 특히 광역버스를 이용하는 사람이 많아지면 콩나물시루 버스가 된다. 그러면 버스가 입석인 채로 고속도로를 달려야 하고, 안전문제가 다시 나빠져 악순환으로 간다”며 “이러한 정책은 좀 오랫동안 고민도 하고 여러 다른 단체 지방자치단체와 전문가들과 상의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시민들이 모여서 만들어낸 정책이 의미가 없는 건 아니지만, 이렇게 굉장히 델리케이트하고 종합적인 정책은 그러한 방식으로만 만들면 안 된다. 경기도와 실질적인 합의, 절차 과정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박원순 시장이 최근 주요 언론사 사회부장단과의 오찬간담회에서  “남 지사가 서울시 미세먼지 대책 동의하지 않는다는 발언에 이해가 안 간다”고 발언한 데 대해선 “이해가 안 가는 게 아니라, 이해를 안 하려는 것”이라며 “우리(경기도가) 반대한다는 입장을 정확히 밝혔는데도 아무런 대책이나 여기에 대해 더 협의하자는 이런 반응도 없었고, 저에 대해서는 일체 아무런 설명이 없었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지난 15일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출퇴근 시간 대중교통 요금을 면제해주는 정책을 오는 20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이날 불참 의사를 밝혀 수도권을 오가는 버스 중 서울 버스만이 같은 정책이 적용되게 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