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해킹 책임져라”…국방부, 기업에 50억 손해배상 소송

[중앙포토]

[중앙포토]

정부가 1년 전 북한 해킹으로 군사기밀 자료가 대거 유출된 사고와 관련해 IT 기업들을 상대로 거액의 소송을 제기했다.
 
16일 법원 등에 따르면 국방부는 지난달 26일 전산 관련 업체 L사와 H사를 상대로 50억원의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다.  

 
L사는 군의 전산망 시공사고, H사는 백신 납품업체다.  
 
정부는 이 기업들이 국방부 내부망과 외부 인터넷망을 분리 시공하지 않고 두 서버를 연결 시공해 이 같은 사고가 벌어졌고, 경찰청 사이버안전국으로부터 해킹 사실을 통보받고도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9월 군은 북한 해커 조직으로부터 국방망을 해킹당해 작전 관련 문서 등 다수의 군사 자료가 유출됐다.  
 
올해 5월 군 검찰은 수사 결과를 발표하며 “북한으로 추정되는 세력이 백신 납품업체를 해킹해 인증서와 백신 소스코드 등의 정보를 수집, 분석한 후 국방부의 인터넷 백신 중계 서버에 침투해 군 인터넷망의 서버와 PC에 악성코드를 유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