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창 롱패딩' 입소문에 전량 매진…가성비 얼마나 좋길래

'평창 롱패딩' 인기가 높다. 
 
평창 롱패딩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공식 라이선스 상품인 '구스롱다운점퍼'로, 줄여서 평창 롱패딩이라고 부르고 있다. 
평창 롱패딩 상품 [사진 온라인 스토어]

평창 롱패딩 상품 [사진 온라인 스토어]

 
16일 평창 공식 온라인 스토어와 롯데백화점·아울렛 등에 따르면 이 상품 현재 온라인에서는 매진된 상태다. 오프라인에서도 상품이 거의 팔렸다. 
 
평창 롱패딩은 가성비가 좋은 패딩으로 입소문이 나면서 빠른 속도로 팔리고 했다. 가격은 14만9000원. 시중의 거위 털 패딩이 30~40만원인 것과 비교하면 절반 가격이다. 
 
그렇지만 품질이 뛰어나다. 폴리에스터 겉감과 거위 털 충전재(솜털 80%·깃털 20%)로 이뤄져 있다. 색상은 흰색·회색·검정색 등 세 가지다.
평창 롱패딩을 입고 있는 선미와 하니.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평창 롱패딩을 입고 있는 선미와 하니.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이 패딩은 유명 연예인들이 입으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더욱 유명해졌다. 지난 4일 강원 평창올림픽플라자에서 열린 2017 평창 드림콘서트에 선미와 EXID 멤버 하니가 이 패딩을 입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현재 물건이 없다보니 중고제품을 판매하는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17만∼20만원 정도에 올라오고 있다. 조만간 공식 온라인스토어에 재입고될 예정이다. 롯데백화점에도 22일 추가 물량이 들어올 예정이나 점포 별로 상이할 수 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