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남 암살 혐의 여성 잡은 경찰 법정 증언 “충격 받은 얼굴로 잡혀”

2017년 3월 1일 인도네시아 시티 아이샤가 말레이시아 현지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017년 3월 1일 인도네시아 시티 아이샤가 말레이시아 현지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김정남 암살사건에 연루된 인도네시아인 여성이 현지 경찰에 체포될 당시 상당히 충격 받은 모습을 보였다는 증언이 나왔다.  

 
 16일 베르나마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슬랑오르 지방경찰청 소속 수사관 나스리 만소르는 전날 샤알람 고등법원에서 열린 공판에서 인도네시아 국적 피고인 시티 아이샤(25·여)를 체포할 당시 상황을 진술했다. 그는 올해 2월 16일 새벽 쿠알라룸푸르 외곽 암팡 지역의 한 호텔에서 아이샤를 체포한 경찰 중 한 명이다.
 
 나스리는 “오전 2시 15분께 방 앞에 도착하니 문이 살짝 열려 있었다. 노크하고 들어서니 불이 환히 켜진 객실 안 침대에 시티 아이샤가 누워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경찰이라고 밝히자) 그녀는 충격받은 모습으로 무슨 사건 때문이냐고 물어왔다”고 덧붙였다.
2017년 10월 24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진행된 김정남 암살 현장검증에 참석한 인도네시아인 피고인 시티 아이샤(25·여)가 불안한 얼굴로 주변을 바라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2017년 10월 24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제2터미널에서 진행된 김정남 암살 현장검증에 참석한 인도네시아인 피고인 시티 아이샤(25·여)가 불안한 얼굴로 주변을 바라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날은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 제2 터미널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 공격을 받아 숨진 지 사흘째 되는 날이었다.
 
 경찰은 시티 아이샤의 객실에 있던 휴대전화 2대와 범행 당시 입었던 옷가지와 명품백, 미화 300달러 등도 함께 압수했다. 나스리는 “장갑을 끼지 않은 채 (시티 아이샤의) 블라우스를 만진 탓에 이후 일주일간 여러 부작용에 시달려야 했다”고 말했다.
 
 실제 이후 분석결과 아이샤의 옷가지에는 VX 신경작용제가 묻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시티 아이샤도 체포 당시 VX 노출로 인한 신체 이상을 겪고 있었는지 아닌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시티 아이샤는 베트남 국적 피고인인 도안 티 흐엉(29·여)과 함께 지난 2월 13일 오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김정남의 얼굴에 VX 신경작용제를 발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말레이시아 검찰은 시티 아이샤와 도안 티 흐엉이 살해 의도를 갖고 범행했다면서 지난 3월 1일 살인 혐의로 기소했지만, 이들은 리얼리티 TV용 몰래카메라를 찍는다는 북한인들의 말에 속았을 뿐이라며 주장했다. 말레이시아 법원의 판결은 일러야 내년 2분기에 내려질 것으로 전망된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