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박 최경환’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 검찰 수사

검찰이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유용 의혹과 관련해 최경환(62) 자유한국당 의원을 수사 중이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양석조)는 최 의원이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때 국정원으로부터 1억원가량을 건네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단서를 확보하고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수사 단서에는 전직 국정원 관계자의 진술 등도 포함돼 있다고 한다.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친박계' 핵심인 최 의원은 2013∼2014년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지냈으며, 2014년 7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경제부총리를 역임했다. 경제부총리 자리에서 물러난 뒤에는 대구·경북 지역 국회의원 공천에 영향력을 발휘했다. 이로 인해 ‘진박(진실한 친박) 감별사’라는 별명을 얻었다. 

전직 국정원 등 수사하다 관련 진술 얻어
최 의원 “받은 적 없다” 부인
전 정부 국무위원 등 수사 확대 가능성
검찰 “관련자 엄벌 불가피” 강조

 
최 의원 측 관계자는 “최 의원이 ‘특활비를 받은 적이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최근 박근혜 정부 국정원장들이 청와대의 요구로 박 전 대통령 등에게 약 40억원의 특수활동비를 상납한 혐의에 대해 수사해 왔다. 

 
2013~2016년 국정원이 국가 예산인 특수활동비를 매달 5000만원 또는 1억원씩 청와대에 상납했다는 게 검찰이 밝힌 주요 수사 결과다. 현재 수사 방향은 청와대가 이 돈을 어디에 썼는지, 또 다른 인사들에게도 국정원 특활비가 베공된 것은 아닌지를 확인하는 데 맞춰져 있다.  
 
이 사건으로 이미 이재만ㆍ안봉근 전 청와대 비서관이 구속 수감됐다. 남재준ㆍ이병호ㆍ이병기 전 국정원장에 대해서도 뇌물공여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상태다. 검찰은 조윤선ㆍ현기환 전 정무수석 등에게도 2014년 6월~2016년 6월 특활비가 건네진 것으로 파악하고 관련 수사를 진행 중이다. 
 
여기에다 최근엔 ‘국정원이 여야 의원 5명에게 정기적을 특활비가 건넸다’는 보도까지 나오면서 정치권이 술렁이고 있다. 이에 서훈 국정원장은 16일 국회에 나와 “그와 관련한 근거 자료가 없다”며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전 정부 국정원장 3명에게 모두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등 수사가 지나치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검찰은 이번 사건을 엄하게 처벌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지난 15일 기자들에게 “공무원이 나랏돈으로 뇌물을 제공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를 받아 사적으로 사용한 것이 이 사건의 실체다. 통상의 금품수수 관련 부패사건 처리 기준으로 볼 때 사건 책임자 엄벌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