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박' 최경환도 국정원 특활비 수수? 檢, 의혹 수사 나서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박근혜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받은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수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팀은 최 의원이 특활비를 수수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은 과거 박근혜 정부 시절, 여당인 당시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경제부총리로, 친박 실세로 손꼽히는 인물이다.
 
JTBC는 16일 "최 의원은 (박근혜 정부 당시) 경제부총리이자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당시 국정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 명목의 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검찰은 이와 관련해 진술과 증빙 자료를 추가로 확보해 조만간 최경환 의원을 소환해서 조사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사진 JTBC 캡처]

[사진 JTBC 캡처]

 
이와 관련해 사정당국에 따르면, 현재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양석조)가 관련 내용을 수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 의원이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재직 당시 국정원으로부터 특활비 명목의 돈 1억여원을 건네바은 것으로 의심되는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 측은 JTBC 취재진에게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며 관련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JTBC는 이날 방송될 'JTBC 뉴스룸'을 통해 국정원의 특활비가 최 의원에게 넘어갔는지, 넘어갔다면 배경은 무엇인지 등에 대해 다룰 예정이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