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특활비 상납 의혹' 정보위원들 "국정원 개혁특위 만들어 예산 점검"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을 받고 있는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사실이 아니다”고 일제히 부인했다. 국회 정보위는 그러면서 “정보위 산하 국정원 개혁특위를 만들어 기존에 보지 못했던 예산을 세세하게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16일 전체회의 도중 브리핑을 갖고 “그간 정보위가 국정원 예산을 잘 보지 못했던 문제가 있다”며 “예년과 달리 특수공작사업비는 물론이고 특수성을 이유로 구체화하지 않았던 공작비, 사업대책비, 활동비, 판공비, 업무추진비 등에 대해서도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또 “그간 주목하지 않았던 경상비 중 시설유지비, 교육비, 직원 보수체계에 대해서도 적법성을 따져보겠다”고 강조했다. 
 

서훈 국정원장도 이날 정보위 회의에서 ‘서훈 원장이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여야 의원들에게 전달됐고, 이에 대한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김병기 의원은 브리핑에서 “서 원장은 ‘그 어떤 것도 얘기한 적 자체가 없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서훈 원장이 ‘특활비 국회 상납’ 의혹에 대해 확인할 수 없다는 것이지 사실 자체를 부인하는 입장은 아니었다고 한다. 한 야당 정보위 의원은 “서훈 원장은 국정원에서 특수활동비 인출 내역은 파악할 수 있지만, 인출 이후 특활비를 어디에 어떻게 썼는지는 정확히 알 수 없기 때문에 상납 여부는 모른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설명했다.
 
채윤경ㆍ백민경 기자 p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