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모비스, 수사기관과 ‘짝퉁 부품’ 단속…5t트럭 6대 분량 압수

현대모비스가 국내 사법기관과 공조해 ‘짝퉁’ 자동차 부품을 제조ㆍ유통한 업체를 대거 적발했다.
 

경찰·검찰과 함께 2월부터 단속…11개 업체 적발
오일필터 등 모조 부품 30만개 해외로 유통 추정
"짝퉁 부품 화재·엔진 고장 일으켜 안전에 치명적"

현대모비스는 지난 2월부터 수원서부경찰서ㆍ수원지방검찰청과 손잡고 단속을 벌인 결과 불법 모조필터를 만들어 해외에 유통한 11개 업체를 적발했다고 16일 밝혔다. 단속을 통해 검거된 업체 관련자는 총 16명이었고, 이 중 5명이 구속 기소돼 2명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또한 오일필터 10만7000여개, 연료필터 3000여개, 포장재 8만여개와 인쇄기 등 5t 트럭 6대 분량이 넘는 물품들을 압수했다. 압수품은 수사 종료 후 전량 폐기할 예정이다.
순정 오일필터와 '짝퉁 오일필터' 비교. [사진 현대모비스]

순정 오일필터와 '짝퉁 오일필터' 비교.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에 따르면 이들 일당은 순정품에 근접한 수준의 브랜드 마크를 적용하기 위해 별도 금형을 제작하고 일련번호와 바코드 등을 정밀 인쇄하는 등 치밀한 수법으로 범행을 벌여왔다. 특별 제작된 내외부 포장재엔 ‘순정부품’이라는 글자가 선명하게 인쇄돼 있었다. 또한 이들은 자금 조달책, 금형 담당, 제작 담당, 수출업체 알선 담당 등으로 역할을 분담해 조직적으로 움직였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특히 2008년 같은 혐의로 징역 8개월을 선고받은 주모자 A씨가 이번에도 동업자를 모집해 불법 모조품을 러시아ㆍ베트남 등에 대량 유통했다”고 설명했다.
 
 
수사기관은 이들 일당이 수년 동안 해외로 불법유통한 모조필터가 30만여개 이상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측은 불법 제조된 연료필터와 오일필터는 외부 모습은 정품과 비슷할 수 있지만 품질이 떨어져 자칫 운전자 안전에 치명적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료필터의 경우 정전기를 방전시키기 위한 접지 단자를 두는데, 코팅이 불량한 모조품은 접지 단자 부식으로 스파크가 발생해 연료에 불이 붙을 위험이 있다.
 
현대모비스로고

현대모비스로고

 
또한 모조 오일필터 역시 구성부품 간 이격이나 조립 불량이 발생해 오일 누유로 인한 화재나 엔진 고장을 일으킬 수 있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짝퉁 부품’들은 탑승자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할 뿐 아니라 국내 자동차 산업의 위상과 신뢰성을 크게 훼손하는 등 국가 경쟁력까지 저해한다”며 “국내에도 ‘짝퉁 부품’이 유통됐을 가능성이 있어 자동차 정비 시 순정부품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앞서서도 중국ㆍ인도ㆍ유럽ㆍ러시아 등 세계 전역의 사법기관과 협조해 ‘짝퉁 부품’ 단속을 벌여왔다. 지난해에 360여건의 단속 성과가 있었고, 특히 중국에서는 최근 3년 동안 234개의 현지 업체를 적발해 짝퉁 부품 160억원 어치를 압수 폐기했다. 또 지난해 말 베트남에서 크랭크샤프트ㆍ베어링ㆍ피스톤 등 36개 품목 3500여개의 짝퉁 부품을 압수하기도 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