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병헌 사퇴에…野 바람직한 결정, 與는 구체적 언급 자제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6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사의 표명 기자회견을 마친 뒤 차량에 오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16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사의 표명 기자회견을 마친 뒤 차량에 오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정치권은 16일 한국e스포츠협회의 자금 유용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소환 조사를 앞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이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해 바람직한 결정이라는 평가를 내놨다.  
 

민주당 “전 수석 결정 존중”
국민의당 “주변인에 더 엄중한 모습 보여야”
한국당 “文정부 실체가 드러나…끝아니고 시작”
바른정당 “늦었지만 바람직한 일”
정의당 “마땅한 결정…공정하게 수사해야”

이날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전 수석 사의 표명 발표 직후 “전 수석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더 이상의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는 등 반응을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민주당 다른 관계자 역시 “전 수석이 결정한 일에 대해 논평을 내놓기보다는, 수사 상황 등을 신중하게 지켜봐야 할 때”라고 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특혜없이 공정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본인 주장대로 자신은 결백하다고 하더라도, 측근의 비리에 대한 책임을 면하기는 어렵다”고 주장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제 1 목표는 적폐청산이다. 진정한 적폐청산을 위해서는 자신이나 주변인에 대해 더 엄중한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검찰 역시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특혜 없는 수사로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전 수석의 사의 표명은 공정한 수사를 위한 당연한 수순”이라며 “검찰은 그 어떤 정치적 고려나 성역이 없는 철저한 수사를 통해 법은 만인 앞에 평등하고 위법 앞에서는 정당과 정권에 예외가 없음을 국민에게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또 “문재인 정부는 후보 시절부터 줄곧 지난 보수 정부는 모두 적폐며 악(惡)으로 규정하고 자신들은 지고지선한 정권으로 포장해왔지만, 전 수석의 사퇴를 통해 문재인 정부 실체의 일각이 드러났다”며 “이번 사건은 끝이 아니라 시작일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이번 사건을 물타기로 활용해 ‘권력과 상관없이 수사한다’는 제스처로 어물쩍 넘어가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의동 바른정당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다소 늦은 감은 있지만 바람직한 일”이라고 평가하며 “현직 청와대 정무수석이라는 직을 내려놓고 본인 의혹에 대응하는 것이 국민 정서에도 더 부합된다”고 말했다. 유 수석대변인은 “검찰 포토라인은 갈림길”이라며 “위력과 책임 전가, 부인(否認)만으로는 다시 돌아올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직 진실함과 객관적 증거를 통해 국민의 의혹을 해소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주변에서 유력한 비리범죄가 드러난 만큼 공정한 수사를 위해 직을 내려놓는 것은 상식적인 행동”이라며 “마땅한 결정”이라고 했다. 최 대변인은 “이번 정권은 각종 범죄에 연루됐던 고위공직자들이 버티면서 수사를 방해했던 지난 정권과는 다른 모습을 보여야 한다”면서 “검찰 역시 어떤 정치적 고려 없이 공정하게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