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대차·SKT·한화, AI 위해 뭉쳤다…500억 펀드 공동 설립

현대자동차ㆍSK텔레콤ㆍ한화자산운용이 인공지능(AI) 기술 투자를 위한 ‘삼각동맹’을 구축했다.
 

'AI 얼라이언스 펀드' 설립 협약 체결
각 1500만달러씩 출자해 1분기 출범

인공지능 유망 스타트업에 집중 투자
자동차·통신·금융 '시너지 효과' 기대

3개 회사는 16일 오전 ‘AI 얼라이언스 펀드’ 설립 협약을 체결했다. 각 1500만 달러씩 출자해 총 4500만 달러(약 5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고, 유망 스타트업에 집중 투자하기로 했다. 캐나다의 AI 솔루션 기업 ‘엘리먼트 AI’는 펀드 투자 자문 역할로 참여한다.
현대차ㆍSK텔레콤ㆍ한화자산운용’이 공동으로 'AI 얼라이언스 펀드'를 설립했다. 캐나다의 AI 플랫폼 스타트업 ‘엘리먼트 AI’도 투자 자문 역할로 참여한다. 왼쪽부터 김용현 한화자산운용 대표이사, 유영상 SK텔레콤 전략기획부문장, 지영조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장, 장 프랑스와 가녜 엘리먼트 AI CEO. [사진 현대차]

현대차ㆍSK텔레콤ㆍ한화자산운용’이 공동으로 'AI 얼라이언스 펀드'를 설립했다. 캐나다의 AI 플랫폼 스타트업 ‘엘리먼트 AI’도 투자 자문 역할로 참여한다. 왼쪽부터 김용현 한화자산운용 대표이사, 유영상 SK텔레콤 전략기획부문장, 지영조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장, 장 프랑스와 가녜 엘리먼트 AI CEO. [사진 현대차]

 
내년 1분기 출범 예정인 펀드의 주요 투자 대상은 AI와 미래 이동수단, 핀테크 관련 유망 스타트업이다. 미국ㆍ유럽ㆍ이스라엘 등의 스타트업을 찾아 투자할 뿐 아니라, 각 회사에서 자체적으로 운영 중인 벤처 육성 시스템과 기업 벤처캐피탈 등을 통한 스타트업 지원에도 나설 계획이다.
 
투자 자문을 맡은 엘리먼트 AI의 역할도 중요하다. 3개 회사는 엘리먼트 AI에서 일하는 160여 명의 연구 인력과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스타트업의 기술 역량과 성장 가능성 등을 평가하고 투자 대상을 결정할 방침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펀드 조성은 미래 가치를 지닌 스타트업을 발굴ㆍ투자해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투자를 통한 수익 실현보다, 새 기술을 찾고 트렌드를 탐색해 미래 전략을 세우는 데 무게를 뒀다는 의미다.
 
3개 회사가 펀드를 통해 낼 시너지 효과도 기대된다. 자동차ㆍ통신ㆍ금융 분야는 각각 AI 기술 개발과 도입을 선도하고 있다. 현대차는 앞서 미래 자동차 개발의 허브 역할을 할 ‘현대 크래들’을 미국 실리콘밸리에 오픈했고, 이스라엘에서도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확대하고 있다. 또 SK텔레콤은 국내 최초의 이동형 AI 기기 ‘누구’를 선보였고, 지난해 세계 최초의 5G 커넥티드카를 개발하기도 했다. 한화자산운용은 92조 규모의 순자산을 운용하며 다진 투자 전문성을 가지고 있다.
현대차ㆍSK텔레콤ㆍ한화자산운용’이 공동으로 'AI 얼라이언스 펀드'를 설립했다. 캐나다의 AI 플랫폼 스타트업 ‘엘리먼트 AI’도 투자 자문 역할로 참여한다. 왼쪽부터 김용현 한화자산운용 대표이사, 유영상 SK텔레콤 전략기획부문장, 지영조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장, 장 프랑스와 가녜 엘리먼트 AI CEO. [사진 현대차]

현대차ㆍSK텔레콤ㆍ한화자산운용’이 공동으로 'AI 얼라이언스 펀드'를 설립했다. 캐나다의 AI 플랫폼 스타트업 ‘엘리먼트 AI’도 투자 자문 역할로 참여한다. 왼쪽부터 김용현 한화자산운용 대표이사, 유영상 SK텔레콤 전략기획부문장, 지영조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장, 장 프랑스와 가녜 엘리먼트 AI CEO. [사진 현대차]

 
이번 펀드 조성은 또한 공동 투자를 통해 AI와 관련한 산업간 경계를 허물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시작은 500억원 규모의 공동투자지만, 성과에 따라 투자금과 협력 영역이 더 커질 가능성도 있다.
 
이날 체결식에는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장, 유영상 SK텔레콤 전략기획부문장, 김용현 한화자산운용 대표이사, 장 프랑스와 가녜 엘리먼트 AI 최고경영자 등이 참석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